'공군 이동형 발전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13 공군, 군 최초로 '이동형 발전차' 도입
발전 용량 2000㎾급
1개 비행단 500시간 운용 가능



공군91항공시설전대 장병들이 올해부터 운용에 들어간 2000㎾급 이동형 발전차를 가동하기 위한 절차를 훈련하고 있다.
부대제공



공군이 발전 용량 2000㎾급 ‘이동형 발전차’를 도입했다.

 공군은 12일 “군 최초로 대용량 전력 공급이 가능한 이동형 발전차를 지난달 27일 도입해 올해부터 운용 중”이라며 “대규모 정전사태나 전시 비상상황 때도 자유롭게 이동 배치해 공군 각 부대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동형 발전차는 20톤에 달하는 무거운 발전기를 싣고도 무리 없이 이동할 수 있도록 제작된 특수차량이다. 특히 발전 용량이 2000㎾로 기름만 공급하면 외부 도움 없이 1개 비행단이 사용하는 최대 전력 사용량을 기준으로 연속 500시간 운용이 가능하다.

 이 같은 전력 공급 능력은 지금까지 비상상황에 대비해 주요 작전시설에 최대 600㎾급 비상발전기만을 보유했던 것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이다. 공군이 이동형 발전차 도입을 추진하게 된 이유는 전력 공급 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임무수행에 제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우선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각종 훈련을 통해 전력 생산ㆍ공급시설과 부대 변전실이 공격당했을 경우 그 대책이 필요하다는 과제가 도출됐다. 여기에 지난해 9월 대규모 전력 공급 중단 사태 같은 외부적 요인에 따른 대규모 정전에 대한 대비도 필요했다.

 이 같은 판단에 따라 공군은 충분한 전력 지원이 가능하면서 기동성도 갖춘 특수차량의 개발에 들어가 6개월간 연구ㆍ개발과 안전도 테스트를 마친 후 트랙터에 발전기 세트를 결합한 형태의 ‘이동형 발전차’를 최종적으로 도입하게 됐다.

 공군본부 군수참모부 김철포(공사30기·대령) 시설처장은 “이동형 발전차 도입으로 유사시 비행단 전체에 신속하게 전력을 지원할 수 있어 항공작전 지원은 물론 안정적인 부대 운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군은 이동형 발전차를 우선 91항공시설전대에 배치하고, 세부 운용계획과 교범을 작성하는 한편, 올해 비행단에서 실시하는 각종 훈련에 참가해 식별된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개선ㆍ보완할 예정이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