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잠수함 수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21 국산 잠수함, 해외 수출 시대 열다!

대우조선해양, 인니 1400톤급 잠수함 3척 수주 사업 규모 1조 3000억…

역대 방산수출사상 최대!



대우조선해양이 창정비 수출한 인도네시아의 209급 잠수함 크리 카크라함이 항해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20일 수출 계약한 잠수함은 이보다 큰 1400톤 규모다. 국방일보 사진DB





국산 잠수함 해외 수출시대가 열렸다. 방위사업청은 21일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최종 수주했다”고 발표했다.

 2018년 상반기까지 인도네시아에 국산 잠수함 3척을 인도하는 이번 사업은 총 사업 규모만 약 1조3000억 원(약 11억 달러)에 달해 우리나라 역대 방산수출 단일계약 사상 최고액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할 잠수함은 길이 61.3m에 40명의 승조원이 탑승 가능하다. 또한 각종 어뢰·기뢰·유도탄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Weapon Tubes)을 가지고 있다.

 이번 수출은 이명박 대통령과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 간 깊은 신뢰 속에 최근 활성화되고 있는 양국 간 우호적인 협력관계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김관진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지식경제부ㆍ외교통상부ㆍ방위사업청ㆍ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ㆍ해군과 대우조선해양 등 민ㆍ관ㆍ군이 혼연일체가 돼 잠수함 건조 강국들을 압도한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잠수함 수주를 위해 2006년 이래 5년에 걸쳐 단계적인 수주전략을 수립하는 등 치밀한 영업전략을 추진해 왔다.

또한 2003년과 2009년 인도네시아 잠수함 성능개량과 창정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인도네시아 정부와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쌓아오면서 잠수함 첫 수출이라는 대업을 이뤄냈다.

 특히 이번 수주는 1988년 독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1200톤급 잠수함을 처음 건조한 대우조선해양이 전통적인 디젤잠수함 건조 강국인 프랑스와 독일·러시아 등과 경쟁해 승리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사실상 국내 업체가 가격, 품질, 교육훈련, 군수지원, 조선기술 협력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경쟁우위에 있음을 인정받은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의 남상태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대한민국이 독일·프랑스·러시아 등 기존 선진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잠수함 기술 강국임을 입증했다”며 “동남아 지역 잠수함 시장에 중요한 거점을 마련한 만큼 앞으로 추가적인 잠수함 발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현재도 중남미ㆍ동남아 지역의 각국 정부들과 잠수함 및 수상함 수출 사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까지 포함해 국내외 총 14척의 잠수함을 수주했다.


올 방산 수출 총 24억 달러  기록

지난해 대비 2배 성장 … 수출 주도 서막 열려 정부 ‘방위산업의 신성장 동력화’ 가시화

민ㆍ관ㆍ군이 혼연일체가 돼 국산 잠수함의 해외 수출에 성공함에 따라 올해 방위산업 수출 실적이 24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 같은 액수는 지난해 11억9000만 달러의 2배가 넘고, 2006년 2억5000만 달러에 비해서는 10배가 늘어난 것이다.

 방위사업청은 21일 이 같은 올해 방산 수출 실적을 공개하면서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범정부적 지원과 협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방사청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방위산업의 신성장 동력화’가 주요 국정 과제 중의 하나로 중점 추진됐음을 상기시키면서 “잠수함 수출은 조선강국으로서 민간이 보유한 기술경쟁력에 양국 정상회담과 국방부장관 회담 등 정부 차원의 방산외교가 더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1월 인도네시아를 방문했다. 김관진 국방부장관도 지난 2월과 9월 두 차례 인도네시아 국방장관과 회담을 갖고 정부 차원의 협력 기반을 조성해 잠수함 첫 수출과 방산 수출 실적 24억 달러 달성이라는 가시적 성과에 크게 공헌했다는 평가다.

 한편 올해 방산 분야 수출 품목은 T-50 고등훈련기와 잠수함 등 고부가가치 무기체계여서 과거 탄약, 부품류 위주보다 진일보했다고 볼 수 있다.

제품 수출 외에도 미국의 F-15 창정비 사업을 수주하는 등 정비·성능개량 서비스 분야로까지 수출 형태가 다양화 됐다.

 잠수함 수출로 앞으로 한국 방위산업의 미래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방사청 관계관은 “수출시장 다변화와 수출품목 다양화를 통해 지속·안정적 수출기반을 조성한다면 5년 뒤에는 100억 달러로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방산 수출이 방산 내수 시장을 능가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방사청 관계관은 “장기적으로 볼 때 내수 시장이 크지 않아 내수와 수출 시장의 규모가 역전될 수 있다”며 “수출 중심으로 방산정책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