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의 디자인·기능성 섬유의 품질 향상
민간 소비자의 빠른 피드백… 軍 방한용품보다 발전


미국 태드기어 사의 바지와 재킷을 입고 작전 중인 미국 특수부대원을 재현한 모델.   태드기어 제공



미군을 위시해 선진국 전투용 방한 장비, 특히 특수전용 방한 장비에서 주목할 만한 움직임은 바로 COTS(Civilian Off-The Shelf), 즉 ‘민수용품 직구매’다.

 원래 COTS는 냉전 이후, 특히 21세기의 각종 군용 장비에서 강한 추세로 자리 잡고 있지만 군용 개인 피복에서도 상당한 흐름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방한 장비는 단순한 기능을 넘어 생존에까지 직결되는 만큼 ‘테러와의 전쟁’에 참전하는 각국 군대에서 COTS에 의해 민수용 복장에도 기능 면에서 우월한 것이 있다면 구매해 사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 첨병이라 할 수 있는 조직은 역시 각국의 특수전 부대들이다. 특수부대는 구성원 각자가 개인 구매한 장비의 실전 운용에 대해서도 상대적으로 관대한 편이다. 9·11테러 이전에도 단순 지급품을 기계적으로 지급·운용하는 시스템보다 부대 차원에서 구매 예산이 따로 주어져 원하는 것을 구매할 수 있도록 어느 정도 재량권이 주어졌다. 9·11 이후 테러와의 전쟁 시대에 돌입하면서 이 재량권은 크게 확대됐으며, 그중에서도 방한 장비는 COTS 구매 비중이 비약적으로 높아졌다.

 미군은 앞서 언급했듯 ECWCS라는 세계 굴지의 방한복 시스템을 1980년대부터 운용해 오고 있다. 그러나 군용 시스템이 한번 제식화돼 운용되면 바뀌는 데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투입되는 반면 그 품질이 민수용 장비의 발전에 못 따라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과거와 달리 기능성 섬유의 품질은 향상되고 가격은 떨어지는 반면 의복 디자인은 CAD 등의 첨단 기술, 그리고 군인들보다 압도적으로 많고 구매 횟수도 잦은 민간 소비자들의 빠른 피드백에 의해 군용 방한용품보다 빠르게 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처음에는 민수용 방한용품 중 적절한 것을 구매해 운용하는 경우가 늘었는데, 지난 회에도 언급한 ‘소프트 쉘’이 가장 대표적인 경우다. 소프트 쉘 재킷은 최근에는 아예 제식 지급품에도 포함됐으나 특수부대들은 일찍부터 민수용으로 적절한 소프트 쉘 재킷을 구매해 착용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이다.

 특히 2000년대 이후에는 민수용이지만 처음부터 군·경 시장을 노리고 제작되는 방한복이 크게 늘어나면서 선택의 폭이 비약적으로 넓어졌다. 다른 군용 복장이나 개인장구류는 민간의 등산이나 아웃도어 레저, 일상 생활 등에 잘 적용된다는 보장이 없으나 방한 장구류는 그 요구조건이 매우 흡사해 잘 만들면 민·군 시장 모두에서 인기를 끌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과 유럽의 두터운 밀리터리 마니아층은 기능성에 더해 군-전술용 장비라는 점 때문에 구매하는 경우도 많아 잘 만들면 3중으로 인기를 끌 수 있다.

 이 때문에 기존의 등산용 방한복 업체들 중에도 군·경용 전술 방한복, 특히 소프트 쉘 재킷으로 대표되는 기능성 후디(Hoody: 모자가 달린 비교적 가벼운 방한복)를 내놓는 경우가 크게 늘어났다. 또 전술용 복장을 주로 제작하는 업체들에서도 방한복을 주 종목으로 내놓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대표적인 경우가 미국의 태드기어(TAD Gear) 브랜드다. 또 기존 등산용 업체 메이커들 중에는 아크테릭스(Arcteryx)처럼 아예 이런 종류의 복장을 전문으로 하는 브랜드를 따로 내는(아크테릭스 리프) 경우도 있는 등 관련 업체가 갈수록 늘고 있다.

<홍희범 월간 ‘플래툰’ 편집장>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활동에 따라 선택 착용 가능하게
총 23가지로 구성


 

1세대 ECWCS를 완전 착용한 미군 병사. 1988년 촬영.




 제2차 세계대전부터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미 육군과 해병대의 방한장비는 근본적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기본적으로는 제2차 세계대전과 6·25전쟁 당시 개발된 방한장구들의 개량형이 꾸준히 사용됐다. 특히 야전 상의는 65년형 야전상의(M65)가 2000년대까지 쓰일 정도로 수명이 길었다. 그러나 이것들 역시 80년대에 들어 일대 혁신을 가져오게 된다.

 86년 미 육군은 ECWCS(Extended Cold Weather Clothing System : 연장형 방한 피복 체계)라는 새로운 개념의 방한 장비를 선보이게 된다. 그때까지의 방한장비가 제2차 세계대전이나 6·25전쟁 상황에서 그때그때 필요에 맞춰 지엽적으로 개발된 뒤 그대로 제식이 되어 사용됐는데 이로 인해 다양한 상황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한 피복의 조합이 어렵다는 난점이 있었다.

 특히 약한 수준의 방한 피복만으로 충분히 대처할 수 있는 상황에도 더 두터운 방한 피복을 입어 불편해지거나 행동의 편의성을 위해 방한 피복을 포기하다 추위에 고생하는 등의 상황이 많아지면서 미군은 방한장비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에 들어갔고 이 결과물이 바로 ECWCS다.

 ECWCS의 가장 큰 특징은 ‘계층구조’를 철저하게 도입했다는 것이다. 전체 시스템은 3개의 계층(Layer)으로 나뉜다. 제1 계층이 내의, 제2 계층이 셔츠와 바지 등의 방한 내장 피복, 그리고 마지막 제3 계층이 방한 파카와 외장 바지로 구성된다.

이렇게 세 계층으로 나눠 상황에 따라 세 계층을 모두 쓸지, 아니면 일부만 사용할 것인지 결정할 수 있어 추위 및 요구되는 활동량에 따른 방한효과와 편의성의 조절이 가능해진 것이다.

 계층 구조만이 특징은 아니다. ECWCS는 총 23가지의 피복류로 구성된다.

상하 내의부터 장갑·벙어리장갑·후드·양말·방한화·파카 등 다양한 방한장비 및 피복이 존재하며, 이것들은 필요에 따라 선택해 착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각개 병사들은 상황에 따른 거의 무한한 방한 선택이 가능하다.

 또 다른 특징은 바로 소재의 혁신이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방한장비를 만들면서 천연 소재로부터의 ‘탈출’을 도모해 왔다. 이미 제2차 세계대전 당시부터 이런 경향이 두드러졌지만 ECWCS는 이런 경향을 더욱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ECWCS는 일단 기초를 형성하는 내의부터 폴리프로필렌 소재로 만들어졌다. 또 내의 위에 덧입는 방한 내장 셔츠 및 바지 역시 면과 나일론의 혼방으로 만들어졌으며 파카와 바지는 신소재인 고어텍스로 이뤄졌다.

천연 방한 소재는 수급이 불안정할 뿐만 아니라 습기·고온 등에 약해 수명이 짧고 위생면에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점이 문제인데, 그동안 발달된 직조기술이 합성 소재의 사용을 오히려 더 천연소재보다 우월하게 개량한 것이다.

 그러나 ECWCS가 완전히 기존의 장비를 대체한 것은 아니다. ECWCS의 일부를 이루는 방한화는 기본적으로 6·25전쟁 때부터 사용된 미키 마우스 부츠와 버니 부츠이며, M65 야전상의 역시 ECWCS의 유무와 관계없이 오랫동안 사용됐다.

또 ECWCS에서 방한 바지를 붙잡아주는 서스펜더 역시 1950년에 개발된 M1950이다. 오래된 장비라고 해도 실용성이 있고 비용대 효과가 높으면 오랫동안 살아남는 셈이다.

<홍희범 월간 '플래툰' 편집장 >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