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당.당.한 대한민국 여군!

 

 

남녀구분없이

도 높은 훈련으로 전투력을 높인다!

 

 

 

[여군 공용화기 실사격 훈련모습]

 

 

[영상에 등장한 화기]

- 90mm 무반동 총

팬져 파우스트 III

- 106mm 무반동 총

- K4 고속유탄 기관총

 

 

※ 관련 상기사 ☞ http://goo.gl/yIENW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오늘 군사용어 돋보기는 육군 특집으로 육군에서 주로 쓰는 한국형 개인 화기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K2 소총, K3 기관총과 같이 K로 시작하는 무기들 많이 들어 보셨죠?
이 K는 바로 한국형을 나타내는 철자로, 우리나라가 연구 개발했다는 증표이기도 합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일명 K 시리즈, 한국형 개인화기에 대해 얘기해 볼까요?

K1은 가장 먼저 개발된 한국형 개인화기로, 종류는 기관단총입니다.
기관단총은 소총에 비해 총신이 짧고 휴대가 간편하지만, 정확도는 비교적 낮아 근거리 사격에 적합한 총을 말합니다.

K시리즈 중에서 가장먼저 개발이 완료됐기 때문에 1번을 달 수 있었고요, 유효사거리는 250m에 주로 특수부대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는 K2 소총입니다.
M-16을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진 우리군의 대표 소총입니다.
이 K2 소총은 원형 고정좌능을 채택해 조준이 빠르고 탄피가 우 전방으로 튀어 왼손잡이도 사격이 가능합니다.
무엇보다 거의 모든 환경에서 사격이 될 정도로 튼튼함을 자랑하는 총인데요, 세계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명품 무기입니다.


다음은 방아쇠를 당기면 탄환이 연속적으로 발사되는 기관총 K3입니다.
K2와 모양이 비슷하죠? 역시 K2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 이유는 소총과 같은 탄환을 사용하는 분대 지원 화기 개념에 따라 만들어진 총이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탄띠 송환방식과 탄창 삽입방식을 모두 지원해 전장에서 활용도가 매우 뛰어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다음으로 K5 권총입니다.
기존의 권총보다 탄약 휴대량을 증가시키고 경량화를 이룬 우리군의 대표적 권총입니다.

특히, 한국인의 체형과 체력에 적합한 탄환을 채용한 탓에 명중률도 높고, 패스트 액션이라는 속사식 격발 방식으로 인해 초탄발사도 매우 빠르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 밖에도 여러 K시리즈가 있습니다.
K4는 고속유탄발사기입니다. K6는 중기관총, K7은 기관단총, K11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복합소총입니다.

그리고 아직 이름은 붙여지지는 않았지만, 우리 군이 당당하게 자체 개발한 코너샷도 K 시리즈의 반열에 오를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해군, 모친 기탁성금으로 K-6 중기관총 18정 도입
초계함에 2정씩 장착 ... 전우가 지킨 바다 사수 결의


 천안함 46용사 고(故) 민평기 상사(추서계급)의 호국혼(護國魂)이 기관총으로 부활, 조국 영해를 굳건히 사수한다.

 해군은 25일 경기 평택 2함대 영주함에서 고 민 상사의 모친 윤청자(68) 씨가 기탁한 성금으로 도입한 국산 K-6 중기관총 18정에 대한 ‘3·26기관총(사진) 기증식’을 갖는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고 민 상사 유가족과 해군 주요인사·2함대 장병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날 기증식에서 윤씨에게 해군 전 장병의 마음이 담긴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 2함대 장병들은 전우가 목숨 바쳐 지켜낸 우리의 바다를 기필코 사수하겠다는 결의문을 낭독한다.

 윤씨는 지난해 6월 14일 이명박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했을 당시 아들의 사망보험금 1억 원과 익명의 중소기업으로부터 받은 성금 등 총 1억898만8000원을 “적은 액수지만 무기 구입에 사용해 우리 영해와 영토를 한 발짝이라도 침범하는 적을 응징하는 데 써 달라”는 편지와 함께 기탁했다.

 해군은 윤씨의 기탁 취지를 살리기 위해 무기 도입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 함정에서 적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12.7㎜(Cal.50) 국산 K-6 중기관총을 선택했다.

 김 총장은 지난해 9월 윤씨의 자택을 방문,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민평기기관총’이라고 명명하자는 의견을 전달했다. 하지만 윤씨를 비롯한 다수의 유가족이 46용사 모두를 기리는 ‘3·26’이라는 숫자가 의미가 더 깊다고 뜻을 밝힘에 따라 3·26기관총으로 명명하게 됐다.

 해군은 3·26기관총을 2함대 소속 1200톤급 초계함(PCC) 9척에 2정씩 나눠 장착하며, 몸통 왼쪽에 3·26기관총이라는 명칭을 한글 양각으로 새겨 고 민 상사의 영해 수호의지를 본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21일 청해부대 6진이 전개한 아덴만 여명작전에서도 큰 활약을 펼친 K-6 중기관총은 최대사거리가 6700m에 달하며, 분당 최대 600발을 발사하는 위력을 갖추고 있다. 함정에서는 함포를 사용하기 힘든 근접공격·방어와 기뢰제거 등에 운용하며,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를 수행하는 청해부대의 함정·링스(Lynx)) 헬기도 동일 기종을 장착하고 있다.

청해부대 3진 검문검색대 요원들이 K-6 중기관총을 장착한 고속단정(RIB)에 탑승, 해상 대테러훈련을 전개하고 있다.

 해군본부 관계관은 “3·26기관총에는 고 민 상사의 애국·호국혼이 깃들어 있다”며 “해군 전 장병은 천안함 46용사의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강한 해군 완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trylover@dema.mil.kr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