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작전사령부 72전대가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울산 동방 해상에서 전대기동훈련을 실시한 가운데 첫 전술기동훈련에
나선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 율곡이이함(DDG-992)이 물살을 힘차게 가르며 기동하고 있다. 울산 해상=이헌구 기자


대한민국 해군의 두 번째 이지스(Aegis) 구축함 율곡이이함(DDG-992)이 기동전대 지휘통제함 역할을 완벽히 소화, 조국 영해수호 핵심 전력으로서의 임무수행 능력을 입증했다.

 해군작전사령부 7기동전단 예하 72전대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울산 동방 해상에서 전대기동훈련을 전개했다.

 이번 훈련에는 1일 72전대에 작전 배치된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 율곡이이함을 비롯해 한국형 구축함(DDH-Ⅱ) 문무대왕함·강감찬함, 초계함, 고속정 등 다수의 함정과 KF-16 전투기 2대 등 공군전력이 참가했다.

 율곡이이함의 첫 전술기동과 문무대왕함의 전투력 검열을 병행한 이번 훈련은 전대의 전투수행 능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실전을 방불케 하는 강도로 진행됐다.

 훈련에서는 대잠전, 대공전, 대함·대공사격, 복합전을 기본으로 특수전부대(UDT/SEAL)와의 해양차단작전, 공군전력과의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 등 다양한 협동·합동작전이 강도 높게 펼쳐졌다.

특히 전투력을 평가받은 문무대왕함은 성분작전 수행 능력과 대함·대공사격, 어뢰음향대항체계(TACM : Torpedo Acoustic Counter Measure) 실제 발사 및 회피훈련 등 적 도발 유형별 대응작전 능력을 완벽히 구사함으로써 그동안 갈고 닦아 온 전비태세를 확인시켜 줬다.

 훈련을 주관한 허철(대령) 72전대장은 “작전 배치된 율곡이이함과 함께한 이번 훈련은 전대 소속 함정의 팀워크와 전투력 향상이라는 성과를 거둔 계기가 됐다”며 “이를 통해 언제 어떠한 적과 싸워도 반드시 승리하는 실전 능력을 확보했다”고 자부했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