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관 양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03 우수한 부사관 양성을 위한 교육 강도 세진다.

 대대급 전투형 부대의 핵심 계층인 우수한 분대장(부사관) 양성을 위한 교육이 더욱 강화된다. 특히 이를 위해 분대장 양성 교육기간의 연장과 임관종합평가에서 불합격 시 하향된 계급으로 복무하거나 병사로 입대하는 등의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국방부는 2일 “현재의 군사교육으로는 부사관들이 임관 후 바로 분대장 직무를 수행할 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 이 같은 방안을 골자로 하는 부사관 교육체계 개선(지시) 공문을 최근 육군에 시달했다”고 밝혔다.

 지금의 정해진 교육기간으로는 전투력 제고를 위한 부사관들의 능력을 향상시키기에는 제한이 있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분대장 교육기간의 연장을 검토키로 했다. 중사ㆍ상사ㆍ원사 진급 시의 보수교육기간을 줄이거나 일부 기간을 없애고 대신 분대장 교육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다양한 실천 방안을 두고 연구할 계획이다.

 현재 부사관 분대장은 임관해 자대 배치받은 뒤 각 관련 학교에서 분대장 교육을 비롯한 초급교육을 받고, 다시 자대로 복귀해 분대장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각 병과에 따라 교육기간의 차이가 있으며 보병의 경우 부사관학교에서 15주간 초급교육을 받는다.

 적정 교육기간 및 기간 연장에 따른 제한사항 해소 대책 등은 육군이 실태 조사와 함께 현장 의견들을 수렴, 취합해 이달 중순까지 국방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아울러 후반기부터 시험 도입하는 임관종합평가제를 엄격히 적용할 방침이다. 자격 기준을 통과한 간부만 임관토록 하고, 불합격자는 유급시키거나 예정된 계급보다 하향된 계급, 예를 들어 상병 정도의 계급으로 복무 혹은 병사로 입대 시키는 방법도 검토 중에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분대장은 간부이며, 간부는 병과 달리 ‘전투기술’뿐만 아니라 ‘부하훈련 지도능력’과 ‘전투지휘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일보 이주형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