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수도방위 사령부는 수해 복구를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시 서초구 우면산 일대의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병력과 장비를 긴급 투입했는데요.
마무리 될 때까지 24시간 철야 작업에 돌입한다고 합니다.
윤현수 기자입니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26일 쏟아진 물 폭탄으로 인근 우면산에서 무너져 내린 흙이 이곳 마을을 덮쳤습니다.
아파트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이미 긴급 대피한 상태, 1층부터 3층까지는 그야 말로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창문 곳곳은 박살났고, 아파트 주변은 걸쭉해진 토사로 뒤덮였습니다.

육군 수도방위 사령부는 이곳 피해 현장에서 긴급 복구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작업 첫날인 27일엔 육군 52사단 장병이 24시간 철야 작업을 했으며 둘째 날인 28일에는 57사단 장병이 그대로 인계 받았습니다.
부대는 이 지역에만 병력 1,500여 명과 장비 60여 대를 투입하고 고군 분투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류교창 중령/ 육군 57사단 220연대
" 우리 수방사 예하 모든 장병들은 현재 수해현장에서 임하는 자세는 모두 모든 것이 내 일 같이 생각 하고 있고, 빠른 시일 내에 복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근처 국립 국악원이 있는 건물 부근 피해도 심각하긴 마찬가집니다.
우면 산에서 흘러내린 토사로 건물 안은 물론이고 잔디밭이었던 곳은 모두 뻘밭으로 변했습니다.

이곳에서도 육군 57사단 장병들의 토사물과의 싸움은 쉴 틈 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군복과 전투화는 이미 진흙으로 변해 버렸고 온몸에는 땀으로 뒤범벅입니다.

사상 초유의 기록적인 물 폭탄이 쏟아져 내린 수도 서울, 수도 방위 사령부 예하 부대 장병들은
신속한 복구 작업을 위해 빗속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국방뉴스 윤현수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육군2군단 장병들이 27일 산사태로 1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강원 춘천 신북읍 사고현장에서 토사와 나무뿌리 등을 제거하며 피해복구와 매몰자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