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적기를 격추하라!


공군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한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 훈련에 참가한 F-4 전투기들이 출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부대제공


공군이 지난 12월6일까지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Soaring Eagle) 훈련을 실시했다.

 공군작전사령부 예하 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가 진행한 이번 훈련은 지난달 28일 시작해 공군 조종사들의 작전수행능력과 실전적 전투기량 향상의 시간을 가졌다.

훈련에는 29전대를 포함해 총 7개 부대의 F-4·F-5·KF-16·F-15K·RF-4C 등 5개 기종 40여 대의 항공기와 조종사 50여 명을 비롯한 90여 명의 병력이 참여했다.

 전시 상황 조성 시나리오에 따라 각 부대에서 전개한 훈련 인원들은 아군인 블루에어(BA : Blue Air)로, 29전대는 가상 적군인 레드에어(RA:Red Air)로 분해 불꽃 튀는 공중전을 펼쳤다.

대규모 가상 적기에 대한 공대공 훈련을 중심으로 한 1주차 훈련에 이어 2주차에는 ‘비투하 무장 평가장비(NDBS : Non Drop Bomb Scoring)’ 시스템을 활용해 적의 주요 지상목표에 대한 공대지 훈련이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훈련을 주관한 류영관(대령) 29전대장은 “소링 이글 훈련이 올해로 4년째를 맞아 시행착오도 많이 줄어들고 안정적인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적의 도발은 날이 갈수록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앞으로 적의 다양한 침투 양상과 대공 위협에 맞서는 강한 훈련을 통해 실질적인 전쟁수행능력을 발전시키고 전투기량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소링 이글 훈련은 효과중심전(EBO)·네트워크중심전(NCW) 등 현대전의 변화된 개념을 적극 반영해 대규모의 입체적 전장상황에서 조종사의 전투수행능력을 신장시키려는 훈련으로 2008년 최초로 시작됐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군사용어 돋보기 오늘은 공군의 최대 규모 훈련인 소링 이글 훈련(Soaring Eagle)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소링 이글 훈련은 전시 적의 공중침투를 저지하고 대규모 공격편대군으로 적의 핵심시설을 정밀타격하는 종합전투 훈련입니다. 지난 2008년 이후 올해로 4년째 계속되고 있는 소링 이글 훈련은 현대전의 핵심 개념인 네트워크 중심전과 효과중심전에서의 작전수행능력을 극대화하기위해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에는 모두 6개 부대의 F-4, F-5, KF-16, F-15K, RF-4C 등 다섯 개 기종 38대의 항공기와 50여명의 조종사들이 참가했으며 공군 훈련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소링 이글 훈련의 가장 큰 특징은 실제 전장의 복합적인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아군과 적군으로 팀을 나눠 훈련하는 것입니다.

훈련에 참가하는 모든 조종사들은 모의 무장 평가 시스템으로 실무장을 하지 않고도 원거리에 있는 적의 핵심 군사시설을 정밀 타격하는 훈련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