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3공병여단은 9일 지난달 말 집중호우 때 발생한 각종 수해 쓰레기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강원 소양호 상류에서 수거 작업을 벌였다. 3공병 장병들이 도하장비인 문교에서 수면에 뜬 수목과 부유물 등을 건져올린 후 호숫가로 밀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육군5군단 예하 공병여단 장병들이 지난 6일 경기 포천시 372번 도로에서 유실된 도로 일부를 복구하고 도로변을 정리하고 있다. 이형복 기자



주말과 휴일에도 기록적인 폭우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장병들의 대민지원이 계속됐다.

 7일 서울지역 대부분이 복구작업을 마무리한 가운데 경기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막바지 복구작업이 이뤄졌다.

 육군1사단은 7일 휴일도 반납한 채 장병60여 명이 파주일대에서 가옥 내부로 유입된 토사 제거, 유실농경지 복구 등 주민들의 생활터전을 복구하는 데 최선을 다했다.

 육군특전교육단도 이날 장병 117명이 지역 내 침수가옥지역 토사제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육군5군단 예하 공병여단은 6일 경기 포천 일대에서 대민지원활동을 벌였다. 210여 명의 인원과 덤프 트럭 등의 장비가 동원된 가운데 포천천 일대의 토사와 논둑을 보강했다.

특히 372번 도로에서 유실된 도로의 일부를 복구하고 도로변에 쓸려온 나뭇가지와 각종 부유물을 정리했다.

 육군6군단도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연인원 2만7000여 명과 170여 대의 복구장비를 투입해 경기 동두천시와 연천군 등지에서 수해복구작업을 벌였다.

 육군26사단은 6일과 7일 동두천시 소요동 일대에서 산사태로 인한 토사를 제거했다.

28사단은 동두천시 생연동 일대에서 환경사업소에 쏟아진 토사를 제거했으며, 5기갑여단은 동두천시 매초산성에서 산사태로 인한 피해를 복구했다.

 또 65사단과 군단 직할 16화학대대는 양주시 은현면에서 침수가옥의 토사를 제거하고 주변을 정리하는 등 피해 복구에 심혈을 기울였다.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은 6일 강원 인제군 남면 일대에서 대민지원을 실시했다. 매일 300여 명의 인원이 옥수수 밭과 장뇌삼 등 농작물 주변을 정리하고 농약을 살포했다. 그동안 이 지역은 인적이 드문 곳이라 피해에 비해 지원의 손길이 쉽게 접근하지 못했다.

 군은 지난달 26일부터 복구작업을 본격 시작해 이달 7일 현재까지 육군3군사령부 등 40여 개 부대가 서울·경기 등 27개 지역에 17만여 명의 병력과 4350대의 장비를 동원해 토사물 제거, 마을 정리, 제방 보강, 축사 정리 등 복구작업을 펼쳤다.

 이번 수해복구와 관련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7일 현재 경기지역 수해피해의 응급 복구율이 99%에 달해 사실상 복구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국방일보 이형복 · 김가령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기상 관측 이래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중부지방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피해지역에서는 대한민국 국군장병들이 수해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나라를 위해 국민들을 위해 애쓰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군 장병들에게 힘을 주세요!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 여러분들도 희망 잃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수도 서울을 강타한 이번 폭우는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 군 장병들은 이번에도 제일 먼저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는데요.
수해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군 장병들을 김소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장병들은 기습폭우가 발생한 27일 오전부터 이곳 우면산 일대에 긴급 투입돼 수해복구 작업에 나섰습니다.
밀려온 토사로 가옥의 돌담이 무너지고 도로 곳곳이 움푹 파이거나 무너져 내린 상황.

하수구는 토사에 막혀 끊임없이 역류하고 도로는 흙빛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장병들이 하수구를 막고 있는 흙더미를 쉴 새 없이 걷어내지만 역부족입니다.

[김영운 상병 (가수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 / 육군 수방사 57사단]
"현장은 저희가 TV로 봤던 거보다 더 참혹하고 굉장히 안 좋은 상황입니다. 그래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들이 다시 안식처로 돌아가서 편히 쉴 수 있도록 저희 군인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수해복구에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장병들은 구슬땀을 흘려가며 제방을 쌓아 도로 한 쪽으로 주민들이 지날 수 있는 길을 만들고, 흙 속에 파묻힌 부러진 나뭇가지와 사투를 벌입니다. 지반이 고르지 않아 굴삭기 작업도 쉽지 만은 않습니다.

[조현석 상병 /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57사단] 
저희가 어제 산사태 소식을 듣자마자 출동을 해서 구호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비가 부족하고 열악한 것은 사실이지만 저희 군인이 힘을 합쳐서 책임감을 느끼고 구조 활동을 한다면 주민 여러분들 금방 일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합니다.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예술의 전당 부근과 방배동 경남아파트 일대에도 군 장병들이 투입됐습니다.
장병들은 침수된 지하 마트에 들어가 흙탕물에 손발을 담그면서도 주민들의 아픔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하수도가 더 이상 역류하지 않도록 손으로 일일이 진흙을 퍼 담기도 합니다. 

[최은혁 상병 / 육군 수방사 57사단]
“괜찮습니다. 저희 서울지역 시민들이 폭우로 인해 불편을 겼고 있기 때문에 저희 군인들이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열심히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수해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장병들은 연일 계속되는 밤샘 작업에도 흔들림 없이 제 할 일을 묵묵히 해내고 있습니다.
 
국방뉴스 김소현입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