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가 곁에 있어 언제나 든든합니다” 입체적 실전 훈련 …
 해적 퇴치 문제없다


“한국 해군이 호송해 주셔서 마음 든든합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청해부대 8진 문무대왕함(4400톤급·DDH-Ⅱ)의 호위를 받으며 해적 출몰 위험 해역을 벗어난 파나마 선적의 선샤인호 선장의 말에서 보듯 소말리아 해역에서 대한민국 청해부대에 대한 민간선박들의 신뢰가 날로 높아가고 있다. 이 같은 신뢰는 다름아닌 철저한 대비태세와 훈련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기는 어렵지 않다. 오만 살랄라 항을 떠나면서부터 실시한 청해부대의 훈련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아프리카 동부 아덴만=박흥배 기자


고속단정 기동:고속단정(RIB)에 탑승한 검문검색대원들이 민간선박의 근접호송을 위해 전속 기동하고 있다.

링스 해상헬기 이륙:링스(Lynx) 해상헬기가 가상의 해적의심선박을 퇴치하기 위해 문무대왕함 비행갑판을 이륙하고 있다.

선박 승선 후 해적 제압:검문검색대원들이 민간선박의 해적 피랍 상황을 가정한 훈련에서 신속한 승선으로 선박을 장악한 뒤 해적을 제압하고 있다.


상황조치훈련:문무대왕함 함교 당직자가 기관실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상황조치훈련을 하고 있다.


삼엄한 경계:문무대왕함 함교 당직자들이 항해 중 안전항해에 위험이 될 요소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검문검색대 사격훈련:청해부대 8진 검문검색대원들이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검문검색대원들은 주기적인 주야간 사격훈
련으로 최상의 전투력을 유지한다.


고속단정 바다로 …:문무대왕함 갑판 요원들이 고속단정을 바다에 내리고 있다. 조원들의 톱니바퀴 같은 조직력은 퍼펙트 작전의 원천이다.


문무대왕함의 위용:청해부대 8진 문무대왕함이 소말리아 해역의 거친 파도를 가르며 항진하고 있다. 4400톤급 한국형 구
축함(DDH-Ⅱ) 문무대왕함은 청해부대 1진 파병 경험을 바탕으로 선박호송 및 해양안보작전을 완벽히 수행하고 있다.





청해부대와 2011해군순항훈련전단이 지난 21일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조우, 입체적인 협동 해상훈련을 실시했다.

 해군사관학교 66기 4학년 생도를 대상으로 해외 실습 항해 중인 해군순항훈련전단(전단장 최양선 준장)과 해적퇴치 및 선박 호송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청해부대(부대장 정대만 대령)는 이날 함정ㆍ항공기를 이용한 헬기 이착함훈련, 통신훈련 등 함정 간 다양한 훈련을 실시했다.

 해적 의심선박 발견상황을 가정해 상호 협동으로 대응하는 이번 훈련은 그리스 피레우스 항을 떠나 인도 뭄바이로 향하던 순항훈련전단이 상선검색망을 통해 “해적이 접근하고 있으니 도와 달라”는 긴박한 구조신호를 접수하면서 시작됐다.

 순항훈련전단의 4400톤급 한국형 구축함(DDH-Ⅱ)인 강감찬함(함장 김정수 대령)과 군수지원함인 천지함(함장 김해남 대령)은 전 장병과 실습 중이던 사관생도 총원에게 ‘전투배치’ 명령을 하달한 뒤 이 상황을 순항훈련전단과 10km 떨어진 해상에서 선박호송 임무를 수행하던 청해부대에 알렸다.

 이에 청해부대 8진 문무대왕함(DDH-Ⅱ) 비행갑판에서 링스헬기가 출격, 초계 비행을 통해 해적 의심 선박에 대한 정보를 알렸고 해군 함정 3척은 포위망을 좁혔다. 훈련은 쫓기던 해적선이 바다로 무기를 버린 뒤 방향을 틀어 안전구역 밖으로 도주하면서 종료됐다. 해적을 완벽하게 쫓아낸 링스헬기는 순항훈련전단 강감찬함과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을 오가며 비행갑판에서 이착함 훈련을 한 뒤 훈련을 최종 마무리했다.

 순항훈련부대의 기함인 강감찬함은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청해부대 4진으로 아덴만 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한 바 있어 작전의 효율과 신속한 대처능력을 재확인했다. 강감찬함 전투체계관 이한얼 소령은 “지난해 청해부대 파병 경험이 있어 이번 훈련이 매우 익숙하다”며 “비록 지금 순항훈련전단 임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언제든 해적을 퇴치할 수 있는 준비가 갖춰져 있다”고 훈련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해군의 전투함 수 척과 항공기가 아덴만 해상에서 합동으로 입체적인 기회훈련을 갖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일보 정호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선원들을 구출한 ‘아덴만 영웅’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고
격려했다. 이 대통령과 아덴만의 영웅들이 청와대 대정원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국방일보 김종원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아덴만 여명작전과 리비아 교민 철수작전, 한진텐진호 구출작전 등 6개월 동안 눈부신 활약을 펼친 청해부대 6진 최영함이 27일 해군 장병·시민들의 열렬한 환영 속에 부산 작전기지 3부두로 입항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태형 기자

돌아온 `아덴만의 영웅들':6개월 동안 주어진 임무를 100% 완수하고 귀항한 청해부대 6진 장병들이 김관진(맨 오른쪽)
국방부장관에게 귀국 신고를 하고 있다. 6진 장병들은 휴식을 취한 뒤 소속부대로 복귀해 조국 영해수호 임무를 이어간다.

완벽한 정비, 완벽한 작전:청해부대 6진 항공 요원들이 링스 헬기를 정비하고 있다. 장병들은 완벽한 정비가 완벽한 작전
의 밑거름이라는 것을 각인하고 전투장비 가동률 100%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설날 아침 만두 빚는 장병들:이역만리 해상에서 새해를 맞이한 청해부대 6진 장병들이 최영함 승조원 식당에서 설날 아침에 먹을 만두를 빚고 있다.


리비아 교민 철수작전:리비아 교민 철수작전에 투입된 청해부대 6진 장병들이 지난 3월 3일 리비아 트리폴리 항에서 32명의 교민들을 승선시키고 있다.


국민 보호에 목숨을 건다:청해부대 6진 검문검색대원들이 지난 1월 21일 전개한 아덴만 여명작전에서 삼호주얼리호에
승선한 뒤 함교로 진입하고 있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아덴만을 평정하고 171일 만에 부산 작전기지로 귀항한 청해부대 6진 승조원이 마중 나온 가족과 재회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