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정예 육군 1%에 도전한다.


육군보병학교가 육군 최초로 ‘개방형 유격훈련’을 통해 자격증을 부여하는 ‘유격자격증’제를 도입했다. 첫 개방형 유격훈련에 참가한 위관장교들이 2주차 훈련에서 침투 및 습격훈련을 하고 있다. 전남 화순=김태형 기자


 육군이 정예 중의 정예 장교에게만 부여하는 ‘유격자격증’을 도입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육군보병학교는 “지난 11일부터 22일까지 동복유격장에서 육군 최초로 58명을 대상으로 ‘개방형 유격훈련’을 시행해 90점 이상을 받은 23명의 장교에게 진정한 전투프로임을 입증하는 유격자격증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육군 최초로 시행된 개방형 유격훈련이란 보병학교에 입교한 인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기존 훈련과 달리 전 육군 장교 중 희망자에게 실시하는 유격훈련을 말한다.

 하지만 희망한다고 아무나 도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일단 체력이 특급이 돼야 입소자격이 주어진다. 1주차 훈련에서 3개 과제 이상 불합격하면 2주차 훈련에 참여할 수 없다.

 첫 개방형 유격훈련에는 대위 4명, 중위 36명, 소위 18명 등 58명이 참가했지만 무려 35명이 탈락, 23명만 자격증을 받았다. 합격률이 40%를 밑돈다. 참가자 대부분이 각 부대에서 선발된 인원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합격률은 더욱 놀라움으로 다가온다.

 이 같은 결과는 엄격한 심사 과정에서 비롯됐다. 군인이면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하는 유격이라고 얕잡아 봤다간 큰코다치기 십상이다. 일반 유격훈련과는 차원이 다르기 때문이다.

 2주간의 훈련 중 1주차에는 일반 유격훈련인 기초장애물 극복과 산악장애물 극복, 수상담력 헬기레펠 과정을 거친다. 여기서 평균 90점 이상을 받고 총 17개 과제 중 15개 이상 합격해야 2주차 훈련에 참여할 수 있다.

2주차는 종합유격과정으로 진행된다. 생존, 침투·습격, 매복, 도피·탈출능력 구비 등 총 104시간의 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이때 은거지를 노출하거나 가상 적과의 교전에서 형식적으로 하면 가차없이 감점이다.

야전 취사 때 연기를 내거나 침투훈련 때 침투대형을 준수하지 않는 등 사소한 비전술 행동도 대충 넘어가는 법이 없다.

 이처럼 엄격한 개방형 유격훈련을 시행하는 이유는 한 가지. 전투형 강군 육성을 위해 최전방에서 적과 싸우는 창끝 부대인 소부대 지휘자를 강하게 키우기 위해서다.

육군은 유격자격증을 받은 간부에게 휘장을 부여하고 진급·보직 등 인사관리에서 잠재역량을 높이 평가할 방침이다. 참여 범위를 부사관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방일보 김가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군대재발견 15회 - 홍보지원대원은 군인이다!


 

이준기, 이동건, 박효신, 김보석, 김지훈, 이완, 미쓰라 진 등
대한민국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이자 
국방부 홍보지원대원들이 
강한 군인으로 거듭나기 위해 유격훈련을 하다!


그동안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홍보지원대원들의 훈련모습군 복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군대재발견 15회 많은 시청 바랍니다^,^!





 



군대재발견 방송안내

6월17(금) 13:00, 18:30
6월18(토) 16:30
6월19일(일) 11:30, 17: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육군15사단 장병들이 유격훈련 1단계인 기초장애물 극복훈련을 하고 있다(1988년 5월 24일). 장병들이 하고 있는 훈련은 ‘발 들어 봉 넘기’로 철조망 위로 통과하는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것이다.  


국방일보 DB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