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해군 함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덴만 여명작전의 주역 최영함 기억나시나요? 이 최영함은 바로 구축함입니다. 그런가 하면 안타깝게 침몰된 천안함은 초계함입니다. 또, 호위함이란 함정도 있습니다.

도대체 구축함, 초계함, 호위함은 어떤 함정을 얘기하는 걸까요?

먼저, 구축함은 어뢰를 이용해 대형함정이나 잠수함을 격침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함정이었습니다.

하지만, 현대에 들어 수상함, 잠수함은 물론 항공기에 대한 공격까지 가능해지면서 함대의 주력 전투함으로 그 역할이 바뀌었습니다. 청해부대의 최영함 같이 단독으로도 임무수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 활용도는 매우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함정에는 광개토대왕함, 충무공 이순신함, 세종대왕함이 있습니다.
함정 번호 앞에는 구축함을 뜻하는 DD라는 글자가 붙는다는 것 꼭 알아두세요!

다음으로 호위함입니다.

구축함과 같이 주요 전투를 수행할 수 있지만, 연안해역의 전투에 특화시켜 기동성을 강조한 함정입니다.
때문에 전투력은 구축함보다는 떨어지지만, 우수한 기동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적 항공기나 적 함정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이런 함정에는 서울함, 충남함, 부산함이 있습니다.
함정 번호 앞에는 호위함을 뜻하는 FF라는 글자가 붙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초계함입니다.

초계함은 호위함보다 크기를 줄여 경비를 맡는 함정입니다. 속도는 호위함보다는 빠르지만, 무장과 성능은 떨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런 함정에는 천안함, 속초함, 수원함 등이 있습니다.
함정 번호 앞에 PCC가 붙게 됩니다.

아직도 구분하시기 어려우시다구요? 쉽게 구분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배의 크기를 나타내는 배수량으로 구분하는 방법입니다.
구축함은 배수량 기준으로 4000천 톤 이상, 호위함은 1500톤에서 4000톤, 초계함은 1000톤 안팎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역할을 기준으로 함정의 구분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배수량에 따른 구분이 정확히 맞아 떨어지지 않기도 한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최대 속력으로 현장 이동 선원 24명 탄 화물선 아젤리아호 구조


소말리아 해역에서 우리 상선과 국민 보호 임무를 수행 중인 청해부대가 3일 새벽(한국시간) 해적선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퇴치했다고 합참이 4일 밝혔다.

 이날 합참에 따르면 청해부대는 3일 오전 1시쯤 파나마 국적으로 한국에 선사가 있는 화물선 아젤리아호(1만7000톤급)로부터 위성전화로 해적의 자선으로 의심되는 선박 3척이 접근 중이라는 긴급 구조 요청을 받았다.

 당시 청해부대 충무공이순신함은 이 화물선과 150여㎞ 거리에서 다른 파나마 국적 상선 1척을 호송 중이었지만 구조 요청을 받고 스페인 군함에 이를 인계한 다음 최대 속력으로 현장으로 이동했다.

 오전 1시 45분쯤 링스헬기 1대를 이륙시켜 현장에 투입했으며, 오전 2시 18분쯤 현장에 도착한 링스헬기가 아젤리아호 뒤편으로 해상신호탄 3발을 투하했다. 당시는 무월광(無月光)으로 해상은 칠흑같이 어두운 상태였다.

 해상신호탄 투하 후 아젤리아호의 레이더에서는 2시 35분 의심 선박 3척 중 2척이, 이어 15분 뒤인 2시 50분에는 나머지 1척마저도 모두 사라졌다. 그리고 오전 5시 인도 군함에 아젤리아호를 안전하게 인계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아젤리아호에는 선장을 포함한 한국인 4명과 필리핀인 18명, 영국인 2명 등 24명의 선원이 탑승했다. 특히 한국인 2명과 영국인 2명 등 4명의 보안요원을 태우고 있었고 석궁과 물대포를 갖추고 있었다. 한편 충무공이순신함은 지난 5월 6일 청해부대 7진으로 임무를 시작했다. 


국방일보 이주형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충무공이순신함(오른쪽)과 최영함이 임무 교대를 위해 오만 살랄라 항에 정박해 있다.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된 청해부대 7진 충무공이순신함(4400톤급)이 6진 최영함과 임무를 교대하고 지난 6일 본격적인 임무수행을 시작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지난달 5일 부산 작전기지를 떠난 충무공이순신함은 말레이시아와 아랍에미리트 항에 입항해 대해적 작전 정보교류 회의, 아크부대 물자 수송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이달 4일 오만 살랄라 항에 도착해 최영함과 임무교대 준비를 마무리했다.

 충무공이순신함에는 해군특수전(UDT/SEAL) 요원으로 구성된 검문·검색팀, 해병경계대 등 300명이 탑승해 있으며 원거리에서 해적선을 수색하는 링스 해상작전헬기 1대가 탑재됐다.

 특히 국토해양부의 협조를 받아 24시간 한국 상선 위치 추적이 가능한 선박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했고, 고속단정(RIB)에 방탄유리를 장착했다.

또 현장 의무지원 능력을 강화하고자 마취군의관, 수술요원을 증원했다.

 2009년에 이어 두 번째로 소말리아 해역에 배치된 충무공이순신함에는 박창욱 상사와 동생 박성훈 중사가 각각 내연장과 전탐사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두 번째로 파병되는 인원이 72명에 달한다고 합참은 전했다.

 충무공이순신함장 한동진(해사41기) 대령은 “청해부대 7진도 성공적인 임무수행을 위해 발생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해 훈련해 왔다”면서 “우리 선박과 국민을 지키는 역사적인 사명을 반드시 완수해 대한민국과 해군의 위상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청해부대 6진 최영함은 이날 출발해 이달 말 귀국할 예정이다.

최영함은 지난 1월 삼호주얼리호를 구출한 `아덴만 여명작전'과 지난 3월 리비아 교민 철수작전, 지난달 21일 한진텐진호 구출작전 등을 수행했다.


국방일보 신인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2011.03.26 13:36


 


청해부대 장병들이 삼호주얼리호 승조원들을 구출했다는 내용의 기사입니다.
군사용어 돋보기 이번시간에는 청해부대의 최영함 등 해군의 주력인 KDX-II 구축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최영함은 한국형 다목적 구축함 KDX-II 사업에 따라 건조된 5500톤급 구축함입니다.

KDX-II 구축함은 최영함을 비롯해 현재까지 충무공 이순신함과 문무대왕함, 왕건함 등 모두 6척이 건조됐으며 원거리 작전능력을 보유한 해군의 차세대 주력 구축함입니다.

구축함의 길이는 149.5M, 승조원은 260여명이며, 슈퍼링스 대잠수함 헬리콥터 2대가 탑재 가능합니다. 또한 최대 시속 29노트(54KM)로 항속거리는 만 200KM에 달합니다.

현재 청해부대 임무를 수행중인 KDX-II 최영함은 127mm주포 한문과 대함․대공 유도탄, 어뢰 등이 무장돼 있으며, 적레이더 탐지를 감소시킬 수 있는 스텔스 기법이 적용됐습니다. 청해부대는 6개월 주기로 함정 교대임무를 수행중이며, 최영함은 지난해 12월 왕건함과 교대했습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