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 의식, 배우기 힘들어요”:발우 공양 중인 미군 장병들. 발우 공양은 모든 사람이 같은 음식을 똑같이 나눠먹으며 공동체의 평등과 화합을 다지는 의식이다. 밥 한 톨도 남기지 않음으로써 절약정신과 경건한 마음을 익히는 불교 특유의문화다.


 템플 스테이에 참여한 주한미군 장병들이 스님의 지도에 따라 절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태형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6월29일 부산항 8부두에서 하역작업을 마친 주한미군의 신형 M2A2·M2A3 브래들리 전투장갑차들이 늘어서 있다.  브래들리 전투장갑차는 길이 6.4m, 너비 3.2m, 높이 2.9m, 무게 22.8톤, 최대속도 시속 66㎞, 항속거리는 483㎞에 달하며 최대 6명까지 탑승가능하다. 25㎜ 기관포 1문, 7.62㎜ 기관총, 토우 대전차미사일발사기 등을 장착하고 있다. 특히 M2A3는 디지털 추적시스템과 화력통제시스템, 한층 강화된 장갑을 갖추고 있어 주한미군 기계화보병의 전투력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주한미군이 1955년 5월 19일 `미군의 날' 행사를 마친 후 서울 중앙청 광장에서 전투물자를 전시하고 있다. 당시 국가 중요 행사의 하나였던 미군의 날에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전차와 헬기 등의 장비들도 선보여 많은 시민들이 찾았다.


국방일보 DB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