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피스아이(Peace Eye) 2호가 13일 공군에 인도됐다.

 공군이 이날 인수한 공중조기경보통제기 2호기는 원제작사인 보잉 사(社)의 책임 아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최종 조립한 것. KAI가 최신형 다기능 전자식 위상배열 레이더 및 전자장비 등을 조립해 납품키로 한 3대 중 처음으로 인도된 항공기다.

 공중조기경보통제기 사업은 우리 군이 자주적 조기경보 통제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내년까지 총 4대를 도입하는 사업으로 1호기는 지난 9월 21일 공군에 성공적으로 인도됐다.

 공중조기경보통제기의 전력화가 완료되면 우리 군은 1000여 개 비행체에 대해 동시 탐지와 360도 감시가 가능해진다. 따라서 한반도 전역의 공중·해상 표적을 감시할 수 있고 산악지대로 침투하는 저고도 비행기도 모두 잡아낼 수 있게 된다. 


국방뉴스 김가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우리 공군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E-737 피스아이(Peace Eye) 1호기가 제주도 성산 일출봉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9월 21일 인수식을 가진 피스아이 1호기는 지난달 25일 전력화 일환으로 운용조종사와 통제사들의 기체 적응훈련을 위해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 일대를 비행했다. 공군은 2012년 말까지 현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조립 중인 2~4호기를 인수한 뒤 전력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공군제공>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여러분, 굳이 가서 보지 않아도 적의 움직임을 포착하고, 일거수일투족을 볼 수 있다면, 승리는 따 놓은 당상이겠죠.
그런데, 바로 이런 일들이 현실에서 일어난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지난 1일, 공군 김해기지를 통해 들어온 한국형 공중조기경보통제기 얘기입니다.

화면을 잘 보시면 동체에 대한민국 공군이라고 써져 있습니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 그동안 선진국의 전유물로 생각되어 오던 이 공중조기경보통제기를 우리나라도 보유하게 됐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이 항공기 왠지 우리가 자주 보는 여객기를 닮았다는 느낌이 드시지 않나요?
이번 조기 경보통제기는 보잉의 737 여객기를 개조해 각종 레이더를 장착한 항공기입니다. 전력화 되면 작전지역을 탐색하면서 아군에게 적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항속거리는 약 7000km에 8~9시간을 비행을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최대 1000여개의 비행체에 대해 동시 탐지가 가능한 엄청난 장비입니다.
360도 전 방위를 감시할 수 있는 메사 레이더를 갖춰서 북한 지역의 공중과 해상에 떠 있는 모든 물체를 완벽하게 탐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심지어 레이더에 잡히지 않기 위해 산악지대로 침투하는 북한의 저고도 비행기도 모두 잡아낼 수 있다고 하니, 그야말로 현대판 천리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공군의 지상 방공관제 기능을 보완한다면 우리군의 공중 작전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전망이 됩니다.

이 항공기의 이름은 국민 공모를 통해 피스아이(Peace Eye, E-737)로 정해졌습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수호하는 감시자라는 뜻이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