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55사단도 경안천 범람으로 피해가 발생한 용인지역에 장병 300여 명을 긴급 투입해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최윤주 대위입니다.

26일부터 중․남부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경기지역 20개시와 군에는 1165가구가 침수되고 10억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에 육군 55사단을 비롯한 수도군단 예하부대 장병들은 용인시와 광주시 등 침수피해지역에 출동해 토사제거와 배수작업, 제방보수작업 등 대민지원에 나섰습니다.

55사단 장병 300여 명이 출동해 피해복구에 나선 용인시 모현면 일대는 27일 새벽 경안천이 범람하면서 도로가 물에 잠기고 저지대 가옥들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장병들은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시름을 덜기 위해 아침부터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복구를 하는 중에도 간헐적으로 소나기가 쏟아져 주민들은 마음을 졸이기도 했습니다.

[이건우 상병 / 육군55사단 용성연대]
“주민들의 속상한 마음을 알 수 있을 것 같고, 빨리 저희가 힘을 합쳐서 피해복구 하는데 도움이 되서 주민들이 빨리 웃음을 찾으시고, 다시 정상적인 생활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전기운 중위 / 육군 55사단 용성연대]
“많이 힘드실텐데 도와주는 저희를 보면서 웃으면서 고맙다고 할때 저를 포함한 병사들 모두 보람을 느끼고 그 보람 속에서 힘들지 않고, 대민지원을 잘 마무리 하는 것 같습니다”

부대는 27일부터 재난대책본부 2단계를 발령하고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지역 피해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대민지원을 펼칠 방침입니다.

국방뉴스 최윤주입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수도 서울을 강타한 이번 폭우는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 군 장병들은 이번에도 제일 먼저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는데요.
수해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군 장병들을 김소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장병들은 기습폭우가 발생한 27일 오전부터 이곳 우면산 일대에 긴급 투입돼 수해복구 작업에 나섰습니다.
밀려온 토사로 가옥의 돌담이 무너지고 도로 곳곳이 움푹 파이거나 무너져 내린 상황.

하수구는 토사에 막혀 끊임없이 역류하고 도로는 흙빛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장병들이 하수구를 막고 있는 흙더미를 쉴 새 없이 걷어내지만 역부족입니다.

[김영운 상병 (가수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 / 육군 수방사 57사단]
"현장은 저희가 TV로 봤던 거보다 더 참혹하고 굉장히 안 좋은 상황입니다. 그래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들이 다시 안식처로 돌아가서 편히 쉴 수 있도록 저희 군인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수해복구에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장병들은 구슬땀을 흘려가며 제방을 쌓아 도로 한 쪽으로 주민들이 지날 수 있는 길을 만들고, 흙 속에 파묻힌 부러진 나뭇가지와 사투를 벌입니다. 지반이 고르지 않아 굴삭기 작업도 쉽지 만은 않습니다.

[조현석 상병 /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57사단] 
저희가 어제 산사태 소식을 듣자마자 출동을 해서 구호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비가 부족하고 열악한 것은 사실이지만 저희 군인이 힘을 합쳐서 책임감을 느끼고 구조 활동을 한다면 주민 여러분들 금방 일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합니다.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예술의 전당 부근과 방배동 경남아파트 일대에도 군 장병들이 투입됐습니다.
장병들은 침수된 지하 마트에 들어가 흙탕물에 손발을 담그면서도 주민들의 아픔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하수도가 더 이상 역류하지 않도록 손으로 일일이 진흙을 퍼 담기도 합니다. 

[최은혁 상병 / 육군 수방사 57사단]
“괜찮습니다. 저희 서울지역 시민들이 폭우로 인해 불편을 겼고 있기 때문에 저희 군인들이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열심히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수해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장병들은 연일 계속되는 밤샘 작업에도 흔들림 없이 제 할 일을 묵묵히 해내고 있습니다.
 
국방뉴스 김소현입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중부지방 `물폭탄'… 軍 긴급 대민작전 나서
육군수방사·2군단·국군화방사·수도포병·37사단 병력·장비 투입 … 실종자 수색·토사 제거 등 지원


육군수도방위사령부 장병들이 27일 산사태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전원마을에서 도로를 뒤덮은 토사를 제거하고 있다.


26·27일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수도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가공할 물폭탄이 떨어지면서 각종 재해가 잇따르자 우리 군은 즉각 실종자 수색 등 긴급 대민지원 작전에 나섰다.

 육군수도방위사령부는 서울 지역에 시간당 최고 100㎜의 폭우가 내린 27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공조해 피해 소요지역을 실시간으로 파악했다.

이를 토대로 가용한 병력 1500여 명과 중·소형 굴착기, 페이로더, 덤프트럭 등 40여 대의 장비를 긴급 재난 발생지역에 투입해 인명구조작전을 펼치는 등 밤새 재해 복구작전을 전개했다.

 산사태로 토사가 쏟아져 내려 6명이 사망·실종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전원마을에는 가장 많은 560여 명의 병력을 투입했다.

장병들은 장대비가 계속 내리는 중에도 마을을 뒤덮은 토사를 제거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했다.

역시 산사태가 발생한 서울 서초구 우면동 우면산 일대에도 500여 명의 장병을 보내 산사태 복구를 지원했다.

 또 토사가 흘러내려 아수라장으로 변해 버린 남태령로에도 1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해 토사제거 작업을 벌였다.

갑자기 불어난 계곡물로 실종자가 발생한 서울 은평구 구파발 삼천교 일대에는 70여 명의 장병을 보내 실종인원을 수색하는 데 만전을 기했다.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경기 시흥·광명시 일대에도 2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해 침수주택 복구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 박남수(중장) 수방사령관은 “필수 경계작전 인원을 제외한 모든 병력을 투입해 피해가 복구될 때까지 민·관·군이 힘을 합쳐 대민지원 작전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육군2군단도 26일 밤 산사태가 발생해 무려 13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한 강원 춘천 신북읍에서 적극적인 구조작업을 펼쳤다.

군단은 27일 새벽 1시 10분쯤 춘천시청으로부터 긴급구조 협조요청을 받고 가장 가까이 있는 공병대대 병력을 출동시켰다.

1시간쯤 후 현장에 도착한 장병들은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가장 먼저 산사태 인근 식당과 펜션을 방문, 주민들을 깨워 대피시켰다. 도로가 막힌 곳은 걸어 들어가 어린이들을 업어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이와 함께 구조팀이 원활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장비 진입을 위한 통로를 확보하는 등 구조를 지원했다. 아울러 춘천병원은 앰뷸런스를 현장에 출동시켜 추가 사태에 대비하기도 했다.

현재 사고지역에서는 박수만(중령) 112공병대대장 등 40여 명의 병력이 원활한 매몰자 구조작업을 위한 도보 우회로 구축과 주변 정비작업을 펼치고 있다.

군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춘천시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협조해 신속한 매몰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는 27일 40여 명의 장병과 트럭 등을 대민지원에 투입했다.

서초구청의 요청을 받아 이뤄진 이번 지원에서 장병들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서울시 교육연수원 구간 도로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해 원활한 도로 기능을 복구하는 데 기여했다.

육군수도포병여단 역시 27일 폭우로 제방이 무너져 내린 경기 시흥 매화동 안영천에 80여 명의 병력을 급파했다.

장병들은 이날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대형 마대에 흙을 채워 제방을 보수, 추가 피해를 예방하는 데 만전을 기했다.

육군37사단 옥천대대 장병 60여 명도 지난 25·26일 충북 옥천군 군서면 금산리·은행리·사정리·상지리 등지에서 매몰된 논을 복구했다. 또 유실된 농수로를 정비하고 산사태로 인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가옥을 찾아 정비작업을 펼치기도 했다.

대민지원에 나선 복권기 대위는 “그동안 내린 많은 비 때문에 농민들의 피해가 커 가슴 아프다”며 “농민들의 근심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장병들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서면 금산리 이장 최현석 씨는 “시골에 젊은 사람이 없어 피해를 입어도 복구가 쉽지 않은데 이렇게 직접 찾아와 도와줘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우리 군은 중부지역 집중호우에 대비해 국방부와 육군본부·육군3야전군사령부 등 29개 부대에서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야외숙영 부대를 안전지역으로 대피토록 하는 등 수해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국방일보 김가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