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 뿜는 함포, 치솟는 물기둥...

실전을 방불케하는 해군2함대 해상 기동훈련!



국방뉴스에서 취재한 [해군2함대 서해 해상기동훈련] 현장입니다.

강력한 화력을 보여주는 시원한 영상!








※ 관련 상기사 ☞ http://goo.gl/ID6W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바다의 5분대기조인 해군2함대 한국형 고속정 장병들이 실제전투 상황을 상정한 전투배치훈련에서 사대에 M60을 거치하고 가상목표물에 대한 비사격훈련을 하고 있다.(1989년 1월 18일)


국방일보 DB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국방부, 해군2함대에 설치
2013년까지 237억원 투자 대잠수함·조함 훈련 가능




 국방부가 서해에서 적 잠수함에 대한 대처 능력을 높이기 위해 해군2함대에 해상종합훈련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지난 21일 “대잠수함전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오는 2013년까지 총 사업비 237억 원을 투자해 해상종합훈련장을 만들 계획”이라며 “관련 예산이 2012년 국방예산안에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관련 예산안이 국회를 최종 통과할 경우 오는 2013년 2함대 기지 내에 건물 2층 규모로 들어설 해상종합훈련장은 해군 장병들이 모의장비를 활용해 실전과 유사한 상황과 환경 속에서 훈련할 수 있는 시설이다.

 해상종합훈련장에는 잠수함 탐지·식별 방법과 잠수함 공격용 무기의 운용법을 훈련하는 대잠수함훈련장과 군함 조종 능력을 배양하는 조함훈련장 등 다양한 모의 훈련 시설을 갖춰 북방한계선(NLL) 수호의 최선봉에 있는 2함대 장병들의 교육훈련 강화를 뒷받침하게 된다.

 기존의 대잠수함전이나 조함훈련용 장비는 해양 환경을 실제와 유사하게 나타내는 기능이 제한됐다. 하지만 신설되는 해상종합전술훈련장은 파도·수온·조류·안개 등 다양한 해양환경과 좁고 복잡한 수로 등을 실제 서해 상황과 유사하게 맞춘 상태에서 훈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군은 해상종합훈련장에 설치하는 실습 장비도 실제 운용 중인 해군 함정이나 항공기의 장비· 무기체계와 유사하게 구성해 교육훈련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잠수함훈련장은 중·대형함, 소형함, 항공기 훈련장을 별도로 갖춰 임무별로 특화된 교육훈련을 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소나 등을 이용해 적 잠수함의 소음을 잘 판별할 수 있도록 청음훈련실도 설치해 해군 음탐사들의 개인기량 강화를 뒷받침할 계획이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달아오른 함정의 철판이 뿜어내는 열기 속에서 해군2함대 참수리 338정 장병들이 비지땀을 흘리며 벌컨포 탄약장전 훈련을 하고 있다. 두터운 구명조끼 밑에서 솟아난 땀이 온몸을 적시지만, 어깨에 짊어진 20㎜ 벌컨포 탄환의 육중한 무게처럼 영해 수호라는 막중한 책임감에 장병들의 어깨가 무겁다.


국방일보 김태형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