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1사단, 유관기관과 국가 중요시설 방호훈련
‘현장서 敵 격멸’ 자신감 높였다!

해병대1사단 수색대원들이 21일 전개한 적 침투·테러 대비 야외기동훈련에서 작계지역에 잠입한 적 특작부대를 격멸하기위해 정밀 수색정찰을 벌이고 있다. 부대제공


 해병대1사단이 21일 국가 중요시설에 대한 적 침투·테러 대비 야외기동훈련(FTX)을 전개, 적의 어떠한 도발도 현장에서 격멸할 수 있다는 필승의 자신감을 배양했다.

 야간작전으로 진행한 이번 훈련에는 포항항만방어대대·포스코·포항항만청 등 유관기관이 대거 참가해 상황전파체계 및 협조체계를 검증했다.

특히 정형화된 방식과 각본에 의한 훈련에서 탈피, 적이 있는 훈련을 진행함으로써 민·관·군·경 통합방호태세를 확고히 다졌다.

 훈련은 적 침투조가 포항항과 포스코에 침투를 시도한다는 상황 접수로 시작했다.

사단은 이 같은 첩보를 유관기관에 즉각 전파하고 감시체계를 공유했으며 제대별 위기조치 기구를 설치했다. 동시에 출동대기부대와 대테러부대에 즉각 출동명령을 하달했다.

 현장에 투입된 장병들은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적을 탐지하고 격멸하는 일련의 행동절차에 돌입했다. 적을 격멸하는 과정에서는 아군 항공·포병세력이 조명을 지원하고 공격헬기가 적을 추적하는 등 합동자산을 최대한 활용, 상황과 대응이 통합·입체적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모의폭탄·공포탄·크래커 등의 교보재가 사용돼 긴장감을 높였으며, 적 특작부대의 침투·공격을 유효적절하게 차단하고 격멸하는 것으로 훈련을 종료했다.

 훈련을 진두지휘한 해병대1사단 이희정(중령) 대대장은 “대규모 실제 훈련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민·관·군·경 통합방호태세를 완벽히 갖추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적의 어떠한 도발도 현장에서 격멸하는 전투형 군대를 확립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 국방부, 군수품의 상용품 적용 확대 추진
▶ 육군보병학교, 초군반 학생 장교 유격훈련
▶ 육군 1사단, 장병종합예술제
▶ 해병대 1사단, 유해발굴 합동 영결식
▶ ‘캠프머서’ 토양오염 민관군 공동조사
▶ 학군단 창설 50주년 기획 - 경기대 학군단
등을 보도합니다.

잠시후 7시(재방송은 밤12시)에 방송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