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국 방문 …
95일간 3만9414㎞ 항해 현장실습·초급간부 부대관리 능력 배양



2011년 해군순항훈련전단이 19일 오전 진해 해군 부두에서 95일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사진은 순항훈련에 참가하는 구축함 강감찬함(왼쪽)과 군수지원함 천지함.


 2011 해군 순항훈련전단(전단장 최양선 준장·해사38기)이 해군사관학교 제66기 생도 130명 등 장병 610여 명을 싣고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주요 지휘관·가족들의 환송을 받으며 19일 진해 해군 부두에서 95일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이번 순항훈련은 우리 방산기술로 만든 구축함 강감찬함(4400톤)과 군수 지원함 천지함(4200톤)이 참가하며 베트남·스리랑카·사우디아라비아·터키·이탈리아·프랑스·그리스·인도·말레이시아·일본 등 10개국 10개 항을 대상으로 총 3만9414㎞를 항해한다.

 1954년 시작해 58회째를 맞은 순항훈련은 임관을 앞둔 해사 4학년 사관생도들의 실무 적응 능력과 국제적 안목을 배양하고, 순방국과의 유대강화 및 국내 방산능력 홍보를 통해 국위선양과 해외교민들의 사기 진작, 자긍심 고취에도 기여하는 다목적 군사훈련이다.

 특히 이번 순항훈련은 사관생도의 행동화 숙달을 위한 고강도 현장 실습과 분대장 실무체험을 통해 초급간부 부대관리 능력 배양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날 환송식에서 김 총장은 “순항훈련은 사관생도의 실무적응 능력 배양과 국제적인 안목을 넓힐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며 “전투현장을 고려한 실전적인 교육훈련에 매진할 것과 국제적 식견을 넓히고 미래 해군을 이끌어 갈 웅대한 비전을 품을 것,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다하는 성숙한 국가의 해군으로서 바른 모습을 보여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순항훈련전단장 최양선 제독은 “그 어느 해보다 강하고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사관생도들을 싸우면 이기는 숙달된 전투전문가로 배양할 것이며, 방문국 국민들에게 전쟁의 폐허에서 기적을 이룩한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적극 알리겠다”며 출항 소감을 밝혔다. 


국방일보 이승복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특별 강연을 한 후 해사생도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정의훈 기자



“자유·평화 지키는 리더 돼야”

 조지 W 부시(George W Bush)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 해군사관학교를 방문, “자유가 없다면 표현의 자유도 없고 행동의 자유도 없다”며 “(생도) 여러분들은 이러한 위협 속에서 자유와 평화를 지켜내는 리더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을 비롯한 해군 주요 지휘관과 사관생도 등 1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의 결정(Decision of President)’이라는 주제의 특별 강연에서 “테러리스트는 자유를 위협하는 공동의 적”이라며 이같이 역설했다.

 원태호(중장) 해군사관학교장의 소개로 단상에 오른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강연의 대부분을 자유와 평화, 한미 동맹 관계에 할애했다. 특히 “한미 관계는 단순한 군사동맹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고 “한국은 미국과 함께 세계 곳곳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며 양국은 공동의 가치를 구현하는 동맹국의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또 3대 권력세습을 이어 가고 있는 북한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탈북자가 쓴 ‘수용소의 노래’를 읽고 북한의 실상에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그는 “자유를 억압하는 국가에서 자유를 열망하는 사람의 삶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북한은 세계평화 유지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체제변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대통령 재임 당시 정책결정, 국제관계 등에 대해 설명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해군이 되고자 하는 여러분들은 세계평화에 앞장서는 국제리더, 한국의 위대한 전통의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는 당부로 강연을 마쳤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강연에 앞서 사관생도들의 충무의식을 참관했으며, 국정운영 노하우와 인생의 경험담을 엮은 자서전 ‘결정의 순간(Decision Points)’을 사관생도들에게 전달했다.



윤병노 국방일보 기자   trylover@dema.mil.kr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