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진수식 개최
선체번호 `811' 부여 스텔스 공법 적용…
공격·방어 능력 탁월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전투함이 될 차기 호위함 `인천함'이 지난달 29일 열린 진수식에서 위풍당당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전투함이 될 2300톤급 차기 호위함(FFG:Frigate Guided Missile)의 선도함 ‘인천함’이 진수됐다.

 해군은 지난달 29일 경남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김성찬 참모총장 주관으로 인천함 진수식을 개최했다.

 해군은 이날 진수식에서 차기 호위함 1번함의 함명을 ‘인천’으로, 선체번호를 ‘811’로 부여했다. 이어 김 총장의 부인 문은숙 여사가 손도끼로 단상과 함을 연결한 진수 테이프를 자르면서 역사적인 첫 기적을 울렸다.

 해군은 인천함의 인수평가를 한 뒤 2012년 12월 31일 인수,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3년 중반 실전 배치할 예정이다.

 인천함은 차기 호위함이라는 수식어를 증명하듯 기존의 1200톤급 초계함(PCC)과 1800톤급 호위함(FF)보다 월등한 성능을 자랑한다. 미래전과 다양한 해상 위협에 대비, 전투·무장체계와 함정 생존성을 대폭 끌어올린 것.

 특히 순수 국내기술로 연구·개발한 3차원 탐색·추적 레이더 등 전자장비와 음향탐지장비(소나), 중·장거리 전술 타격이 가능한 무기체계를 장착함으로써 국방R&D 수준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 인천함의 국산화 비율은 탑재장비 수량 기준으로 무려 92%에 달한다.

 인천함은 127㎜ 주포 1문을 비롯해 함대함유도탄 ‘해성’과 경어뢰 ‘청상어’를 탑재, 국산 공격무기로 무장했다. 더불어 단거리 대공 방어유도탄(RAM)과 대함(對艦)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팔랑스(Phalanx·방진)’ 근접방어무기체계(ClWS)를 장착, 방어 능력이 월등해졌다.

 또 최신형 소나(SONAR)와 어뢰를 기만하는 어뢰음향대항체계(TACM), 해상작전헬기 1대를 탑재하는 등 대잠전 능력도 극대화했다. 이 외에도 스텔스 공법을 적용해 전자파와 적외선, 수중방사 소음으로 인한 노출을 최소화하고 선체 강도를 높이는 등 함정과 승조원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해군은 이러한 성능을 보유한 인천함이 실전 배치되면 연근해 지역 해상 방어역량이 한층 강화됨은 물론 조국 해양 수호라는 전략적 의미에서도 최적의 작전수행 능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함 인수함장 성준호 중령은 “인천함의 함명은 서해북방한계선(NLL)과 서북도서 방어의지를 확고히 표명한 것”이라며 “최첨단 국내개발 전투·무기체계를 바탕으로 책임해역 감시와 방어, 해양통제권 확보, 해상교통로 보호 등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정의훈 기자, 글= 윤병노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해군의 첫 번째 차기 호위함(FFX) ‘인천함’(FFG:Frigate Guided Missile)이 29일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진수된다.

 해군은 27일 인천함 진수식 계획을 발표하고 “동·서·남해 함대에서 운용 중인 울산급 호위함(FF)과 동해급 초계함(PCC)의 대체 전력을 확보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2020년대 중반까지 20여 척의 차기 호위함을 확보해 북한의 도발 위협을 원천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열리는 진수식에는 해군 주요 지휘관과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을 비롯한 조선소 관계자, 각계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해군의 전통적인 진수식 절차에 따라 국민의례, 함명 선포, 진수 테이프 자르기, 샴페인 브레이킹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첫 번째 차기 호위함의 함명을 ‘인천함’으로, 선체 번호를 ‘811’로 부여할 예정이다.

 해군 관계자는 “첫 번째 차기 호위함의 함명을 ‘인천’으로 정한 것은 서북도서 행정을 관할하는 도시가 인천으로서 이는 서해북방한계선(NLL) 수호와 서북도서 방어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6·25전쟁 당시 국가를 누란의 위기에서 구한 ‘인천상륙작전’을 기리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인천함은 2300톤급으로 길이 114m, 폭 14m, 높이 25m다. 최대 속력 시속 30노트(약 55.5㎞)에 140여 명의 승조원이 승함한다. 5인치(127㎜) 함포 1문을 비롯해 함대함유도탄 ‘해성’과 ‘잠수함 킬러’로 불리는 경어뢰 ‘청상어’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개발 무기체계를 다량 보유한다. 또 근접방어무기체계(Close-In Weapons System)를 탑재하는 등 대함·대공·대잠 전 분야의 공격·방어능력을 극대화했다.

 특히 최신형 3차원 탐색 레이더와 단거리 대공 방어유도탄(RAM:Rolling Airframe Missile)을 장착, 탐지·방어 능력을 강화하고 신형 소나(SONAR:Sound Navigation and Ranging)와 어뢰음향대항체계(TACM : Torpedo Acoustic Counter Measure), 해상작전헬기 1대를 탑재하는 등 대잠전 능력을 대폭 끌어올렸다.

 해군은 해상 시운전과 인수평가를 실시한 뒤 2012년 후반기에 인천함을 인수, 6개월여의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3년 중반쯤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서애류성룡함 진수 … 최고 수준 대함·대공·대잠능력 보유

김관진 국방부장관이 24일 경남 울산시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개최한 서애류성룡함 진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4일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서 거행
해상기동부대 전략적 운용 강화 마련

 대한민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DDG) ‘서애류성룡함’이 24일 울산시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진수됐다.

 이로써 해군은 세종대왕함과 율곡이이함에 이어 세 번째 이지스구축함을 확보, 해상기동부대의 전략적인 운용을 강화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진수식은 김관진 국방부장관,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 등 각계 주요 인사 및 조선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해군의 전통적인 진수식 절차에 따라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함정명 선포, 진수 테이프 자르기, 샴페인 브레이킹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명명장 제443호를 통해 곧 진수할 세 번째 이지스함의 함 이름을 ‘서애 류성룡’으로, 선체번호로 ‘993’을 각각 부여해 힘찬 목소리로 대내외에 선포했다.

 이어 김 장관은 축사에서 “우리 후손들이 다시는 전란의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징비록’이라는 역사적 저작을 남긴 조선의 명재상 서애 류성룡 선생이 그 위대한 이름과 함께 바다의 수호신으로 부활했다”며 “서애류성룡함이 앞으로 완벽한 전력화를 거쳐 강한 해군·일류 해군 건설뿐만 아니라 우리 군의 합동성 강화를 위한 핵심전력으로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진수식은 김 장관의 부인 김연수 여사가 단상에 마련된 금색 손도끼로 함과 연결된 진수 테이프를 자름과 동시에 함교 부근에 매달린 대형 바구니에서 오색 꽃가루가 흩날리면서 절정에 달했다.

 지난해 9월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하기 시작한 서애류성룡함은 앞으로 해상 시운전과 인수평가를 실시한 뒤 2012년도 후반기에 해군 인수와 함께 취역할 예정이며, 9개월여간의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3년 중반에 실전 배치된다.


국방일보 신인호 기자
  idmz@dema.mil.kr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참고   http://maniagoon.tistory.com/entry/특종-서애류성룡함-진수식-행사장에서-방영된-홍보물현대중공업-제작

▲ 서애류성룡함은?

 해군기동전단의 핵심 전력이 될 서애류성룡함(DDG-993)은 최첨단 이지스 전투체계(AEGIS Combat System)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함·대공·대잠 능력을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투함이다.

앞서 취역한 세종대왕함과 율곡이이함처럼 해상기동부대의 지휘함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할 뿐만 아니라 우리 해군의 광역 대공방어능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서애류성룡함의 SPY-1D(V) 레이더는 360도를 감지하면서 수백㎞ 떨어진 1000여 개의 적 표적을 동시 탐지·추적하고 그중 20여 개의 표적을 탑재한 대공무기로 동시에 공격할 수 있다.

 수직발사관에 장착된 스탠더드 유도탄(SM-II)이 대표적인 대공 무기체계로서 사거리 170㎞급에 우수한 명중률을 자랑한다. 여기에 단거리 함대공 유도탄(RAM)과 근접방어무기체계(CIWS)로 20㎜ 골키퍼도 탑재, 3중의 방공망을 갖추고 있다.

 이 같은 광역 대공방어능력은 자체 대공방어만 가능한 광개토대왕함과 같은 3500톤급 한국형 구축함(DDH-I)이나 구역방어를 펴는 충무공이순신함 등 4400톤급 한국형 구축함(DDH-II)과 그 격을 달리하는 것이다.

 해상 전력·전략 전문가들은 1970년대 이래 현대 수상함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적 대함유도탄이나 항공기로 평가되고 있어 대공방어능력의 수준은 한 함정의 성능을 평가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점이 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런 현실에서 선진국 해군에 필적하는 대공방어능력을 갖춘 함정의 존재는 적지 않은 전략·전술적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서애류성룡함은 대공능력 외에 사거리 150㎞급의 함대함유도탄 해성이나 장거리 대잠어뢰 홍상어와 경어뢰 청상어 등으로 무장하고 있어 대함·대잠 분야의 능력도 탁월하다. 한마디로 전방위 전투능력을 보유한 함정이라는 점에서 우리 해군 전력에서 그 위상과 가치는 매우 큰 함정이다. 이 밖에 해상작전 헬기 2대를 탑재할 수 있으며 구경 127㎜의 주포가 함의 위용을 더해 준다.

 배수톤수 기준으로 7600톤급인 서애류성룡함은 길이 166m, 폭 21m, 높이 49m로서 최대시속 30노트(55.5㎞)의 속도를 낸다. 특히 첨단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함정 생존성이 강화됐다. 300여 명의 장병이 승조해 임무를 수행한다.


▲ 왜 서애 류성룡인가?

 해군은 세 번째 이지스함의 함명을 ‘서애류성룡함’으로 명명했다. 이는 ‘전투형 군대 육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해군의 정책과도 일맥상통한다는 것이 해군의 설명이다.

임진왜란 당시 영의정을 지낸 서애 류성룡(西厓 柳成龍)은 군무를 총괄하는 도체찰사로 재직하면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 등 명장 중용을 상신해 국난을 극복한 뛰어난 재상이자 전략가.

 해군 관계관은 “서애 류성룡은 훈련도감을 설치해 화기를 제작하고 속오군을 편성하는 등 외세의 침략을 대비했다”며 특히 “‘징비록(懲毖錄)’을 저술, 유비무환의 정신과 전투형 군대의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함명 부여 의미를 강조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