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55사단도 경안천 범람으로 피해가 발생한 용인지역에 장병 300여 명을 긴급 투입해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최윤주 대위입니다.

26일부터 중․남부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경기지역 20개시와 군에는 1165가구가 침수되고 10억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에 육군 55사단을 비롯한 수도군단 예하부대 장병들은 용인시와 광주시 등 침수피해지역에 출동해 토사제거와 배수작업, 제방보수작업 등 대민지원에 나섰습니다.

55사단 장병 300여 명이 출동해 피해복구에 나선 용인시 모현면 일대는 27일 새벽 경안천이 범람하면서 도로가 물에 잠기고 저지대 가옥들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장병들은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시름을 덜기 위해 아침부터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복구를 하는 중에도 간헐적으로 소나기가 쏟아져 주민들은 마음을 졸이기도 했습니다.

[이건우 상병 / 육군55사단 용성연대]
“주민들의 속상한 마음을 알 수 있을 것 같고, 빨리 저희가 힘을 합쳐서 피해복구 하는데 도움이 되서 주민들이 빨리 웃음을 찾으시고, 다시 정상적인 생활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전기운 중위 / 육군 55사단 용성연대]
“많이 힘드실텐데 도와주는 저희를 보면서 웃으면서 고맙다고 할때 저를 포함한 병사들 모두 보람을 느끼고 그 보람 속에서 힘들지 않고, 대민지원을 잘 마무리 하는 것 같습니다”

부대는 27일부터 재난대책본부 2단계를 발령하고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지역 피해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대민지원을 펼칠 방침입니다.

국방뉴스 최윤주입니다.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