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FS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4.07 S-67 블랙호크 공격헬기
  2. 2011.04.07 AH-56 샤이엔

다양한 무장·병력 탑승
    강습헬기로 운용 가능

  미국 시콜스키 사의 UH-60(S-70) 계열 다목적 헬기는 ‘블랙호크’라는 애칭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금의 블랙호크 헬기가 탄생하기 전에 시콜스키 사는 이미 S-67 이라는 공격헬기에 블랙호크라는 이름을 사용한 바 있었다.

 AH-56 샤이엔에 버금가는 대형 공격헬리콥터로 탄생했던 오리지널 ‘블랙호크’ 헬기 개발은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베트남전에서 UH-1·CH-47은 미 육군에 빼놓을 수 없는 수송전력이었지만 적의 공격에 취약해 손실률이 높았다. 이 때문에 미 육군은 수송헬기에 대한 호위전력의 필요성을 절감했고, 이러한 필요에 따라 신형 헬기 개발을 위한 AAFSS 프로그램을 탄생시켰다.

 AAFSS(Advanced Aerial Fire Support System) 프로그램은 수송헬기의 호위뿐만 아니라 지상군의 근접항공지원 소요에 완벽하게 대처할 수 있는 공격기 개념의 프로그램이었다. 이는 근접항공지원을 전담했던 미 공군과 역할이 중복되는 것으로서, 미 육군이 독자적인 공격기를 개발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따라서 고성능의 공격기 수준의 헬기를 개발하는 AAFSS 프로그램은 개발이 쉽지 않았고, 미 공군과의 마찰 가능성이 상존했다.

 AAFSS 프로그램의 최종 승자는 결국 록히드 사의 AH-56 샤이엔으로 결정됐다. 하지만 초기 개발이 베트남전과 맞물린 관계로 샤이엔 개발에는 어려움이 많았다. 먼저 1970년대는 인플레이션이 극심했기 때문에 신규 대규모 R&D투자의 효율성에 대한 의문이 심각하게 제기됐었다. 그리고 근접항공지원을 수행하는 방법에 있어 미 공군과의 이견도 역시 샤이엔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었다. A-10 공격기 개발에 예산을 전력투구하고자 했던 미 공군의 입장에서 샤이엔은 불합리하고 과도한 성능의 기체였던 것이다.

 샤이엔의 추락으로 개발지연과 그에 따른 가격상승의 악순환이 계속되자 시콜스키 사는 기존에 개발한 H-3 대형 헬리콥터에 그간 연구했던 복합추진방식을 접목시킨 S-67 블랙호크 공격헬기를 미 육군에 제안했다.

 S-67은 UH-1을 활용한 공격형이 AH-1로 명명됐듯이, 기존 H-3(S-61) 계열의 동력계통을 활용했기 때문에 AH-3으로 명명될 계획이었다. 비행에 필요한 양력을 보조하는 긴 주익에는 다양한 무장 탑재가 가능했고, 동체에는 6명의 무장병력 탑승도 가능했다. 동체에 무장병력을 탑승시키는 것은 러시아의 Mi-24 하인드 헬기와 유사한 설계 개념으로 S-67을 강습헬기로 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미 육군은 1972년 결국 샤이엔 헬기 개발을 취소시켰다. 미 육군은 기술적인 난도가 높은 대형 헬기보다는 간소하고 저렴한 기종을 원했던 것이다. 이러한 변화된 환경에 맞춰 발빠르게 대응한 것은 시콜스키 사가 아닌 벨 사였다. 벨 사는 기존의 UH-1의 동력계통을 활용해 개발한 벨 209(AH-1G) 공격헬기를 미 육군에 제안해 베트남전에 바로 투입할 수 있었다.

 경쟁기종이 취소됐을 때 경쟁기종과 유사한 대안을 그대로 운용자에게 제시하기 보다는 새로운 관점에서 운용자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했던 벨 사는 공격헬기의 원조격인 AH-1 코브라를 탄생시킬 수 있었다. 하지만 샤이엔이 실패했는 데도 불구하고 샤이엔과 유사한 성능의 S-67 블랙호크를 제안한 시콜스키 사는 또 한번의 실패를 맛보게 됐고, 결국 1990년대에 진행된 코만치 프로그램까지 취소되면서 이후 공격헬기 분야에 다시는 진입할 수 없게 됐다.

 <임상민 국방기술품질원 기술기획본부>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무장능력 5.4톤
 수평최대속도 시속 407km


현존하는 공격 헬리콥터 중에서 가장 강력한 화력을 지닌 중무장 공격 헬리콥터를 꼽으라면 누구나 주저 없이 미 육군의 AH-64 아파치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1984년부터 미 육군에 배치되기 시작한 아파치는 중무장, 중장갑 헬기의 대명사이면서도 뛰어난 기동성을 선보이는 고성능 헬리콥터다. 하지만 아파치가 배치되기 17년 전, 이미 그보다도 뛰어난 고성능의 공격헬기가 비행을 했다는 사실은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다.

혁신적이면서도 독특한 설계로 뛰어난 성능을 입증했지만 결국 역사 속에 묻혀버린 이 공격헬기의 이름은 AH-56 샤이엔이다. 샤이엔의 탄생 배경은 베트남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베트남전에서 UH-1과 CH-47은 미 육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수송전력이었지만 적의 공격에 취약해 손실률이 높았다. 그 때문에 이 수송헬기를 호위할 공격헬기가 필요하게 됐으며, 이러한 요구조건에 따라 AAFSS(차기공중화력지원시스템) 사업이 탄생하게 됐다.

AAFSS 사업은 수송 헬리콥터의 호위뿐만 아니라 지상군의 근접항공지원(CAS) 소요까지 완벽하게 대처하겠다는 공격기 개념이었다. 즉, 미 육군이 신형의 공격기를 개발하겠다는 것이었다. 이는 근접항공지원을 전담했던 미 공군과 역할이 중복되는 것으로서, AAFSS 사업은 처음부터 미 공군과의 마찰이 상존했다.

1963년 3월에 확정된 AAFSS 요구성능은 공중정지비행이 가능한 헬리콥터이면서 최고속도 407km/h(220kt) 이상에 항속거리는 3886km(2100nm), 무장탑재량 5.4t(1만2000lb)이라는 엄청난 것이었다. 이 정도의 항속거리는 캘리포니아에서 하와이까지 항속이 가능한 거리일뿐더러 괌에서 재급유를 한다면 태평양 횡단비행이나 미 본토 횡단까지 가능한 항속능력이다.

게다가 더욱 혁신적이었던 것은 1980년대에 들어서야 구현된 주야간 전천후 작전능력까지 요구했다는 것이다.AAFSS로 최종 채택된 AH-56 샤이엔의 공개는 1967년 12월에 이뤄졌다. AH-56의 데모비행을 본 기자들은 ‘샤이엔이 뱅크를 주고 급상승하는 모습은 마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의 그것과 같았다’라며 흥분하기도 했다.

임무지역에서 2시간 반 동안 체공하며 2010발의 30mm탄, 780발의 40mm 유탄에 더해 6발의 TOW 미사일과 38발의 70mm 로켓을 동시에 쏟아내는 샤이엔의 성능은 놀라운 것이었다. 5.4t의 무장능력에 수평최대속도 407km/h, 강하비행 시 453km/h의 속도 역시 시대를 앞서간 성능이었다.

시제기의 성공적인 개발에도 불구하고 샤이엔은 필요 이상의 고성능과 복잡성, 높은 가격이 문제가 되어 1972년 9월에 최종적으로 취소됐다. 동시대의 헬리콥터에 비해서 속도·화력·기동성 면에서 거의 2배 성능을 보여 미 육군이 필요로 했던 근접항공지원과 종심타격에 최적인 기체였지만 단지 수송헬리콥터를 호위하기에 너무 과분한 성능이었고, 특히 예산과의 싸움에서 실패로 양산에 이르지 못했던 것이다.

샤이엔의 실패를 계기로 미 육군은 보다 간소화한 후속 프로그램을 추진해 AH-64 아파치를 탄생시켰다. 그리고 미 공군은 샤이엔보다 더욱 오래 체공하며 중무장할 수 있는 A-10 공격기를 개발하게 됐다. 샤이엔은 비록 양산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경이적인 성능으로 공격 헬리콥터 역사에 전환점이 된 기체로 기억되고 있다.

<임상민 국방기술품질원 공중전력팀>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