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온<국내 개발 첫 헬기> 시범 비행·부대행사도 다채

2011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 초청된 어린이들과 일반인이 CN235 수송기와 KT-1 항공기의 편대비행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국방일보 이헌구 기자


 오늘 개막하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 ADEX : 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 Defense Exhibition) 2011’에는 국내 개발 및 생산 무기체계뿐만 아니라 우리 공군의 차기 전투기 사업에 맞춰 외국 업체에서 스텔스 전투기 등을 소개하게 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국내 개발 첫 헬기인`수리온'의 시범비행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 관람객들의 발길과 눈길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기전투기 후보 경쟁 주목=해외 업체는 250여 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우리나라 차기전투기(F-X) 사업의 후보 기종들이 대거 전시회에 모습을 드러낸다. 미 록히드마틴 사의 F-35 스텔스전투기의 실물모형(Mock-up), 미 보잉 사의 F-15SE 전투기와 유사한 계열 전투기 실기체 등이 행사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내년 기종 선정을 앞두고 있어 주요 항공업체의 홍보 경쟁이 벌써부터 치열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신형 기체는 아니지만 미 공군의 A-10 공격기, F-16 전투기, AH-64D 공격헬기, C-17 수송기, U-2 정찰기 등의 전시나 시범비행도 준비돼 있다. 글로벌 호크 무인정찰기의 실물 모형도 볼 수 있다. 민간 항공기로는 한국에서 처음 공개되는 미 보잉 사의 보잉 B787 드림라이너가 눈길을 끈다.

 ▶부대행사·이벤트도 다양=공군은 서울 ADEX 2011 행사장 G홀 내에 관람객들을 위한 자체 홍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공군 홍보관은 공군 역사와 비전 소개, 선진비행 교육체계 소개, 공군 작전 영상 시연, 일종의 비행 착각에 해당하는 공간정위상실(Spatial Disorientation) 체험, 포토존 운영 등 강하고 믿음직한 공군의 모습을 감상하고 느낄 수 있는 코너들도 구성됐다.

 홍보관 앞에서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조종사들의 사인회도 펼쳐진다. 국민조종사 비행체험(19일), 항공전투 시뮬레이션 대회(23일)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공군 무기체계 세미나(19일)와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육군의 지상무기체계 발전 심포지엄(19일) 등 학술행사도 ADEX와 연계해 열린다.

▶관람은 어떻게?=18일~21일까지 전문 관람일 기간에는 세계 각국 국방장관, 군 관련자, 방산분야 주요 관계자와 국내외 업체 관계자 들이 주로 참석한다. 입장권을 구입하면 미성년자를 포함한 국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일반 관람일은 22일과 23일 이틀이다.

 일반 관람일 기간 동안 시범과 곡예비행은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 하루 두 차례 각 1시간씩 관람할 수 있다. 일반 관람일 기간에는 동서울대학, 경원대학교, 탄천종합운동장, 한국도로공사 등 네 곳에서 행사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입장권은 인터파크(www.interpark.com) 를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전시회와 관련된 상세한 정보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홈페이지(www.seouladex.com)를 이용하면 된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4000톤급 설봉호 승객 전원 구조
해군 공군 해경, 해상화재 완벽하게 초동대처 

 
해군과 공군, 해경의 완벽한 초동대처가 대형 참사를 막았다.

 해군과 해경은 6일 새벽 부산~제주를 운항하는 4000톤급 여객선 설봉호가 거문도 동방 40㎞, 여수 남방 70㎞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해 승객과 승무원 128명을 전원 구조했다.

 설봉호는 이날 새벽 1시 20분쯤 부산에서 제주로 향하던 중 전남 여수시 삼산면 백도 북동쪽 7마일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승객과 승무원들은 칠흑 같은 어둠에 갇혀 한 치 앞을 분간할 수 없는 불안감 속에서도 침착함을 유지, 즉시 화재상황을 신고했다.

 화재발생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양경찰은 경비함을 현장에 급파했으며, 해군3함대 소속 고속정 편대도 전진기지를 출항했다. 또 인근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해군7기동전단 소속 4400톤급 한국형 구축함(DDH-Ⅱ) 왕건함도 구조지원을 위해 현장으로 기동했다.

 새벽 1시 50분쯤 3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선미쪽이 화염에 휩싸인 설봉호를 포착했고, 소형 단정을 내려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3함대 고속정 편대는 해경 구조팀이 작전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서치라이트로 주변 해상을 대낮같이 밝혔으며 소화작전에도 합류했다.

 해군 함정과 해경정은 어둠·화염과 싸워가며 물대포 등을 발사, 합동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며 소화·구조작전을 전개했다. 화마와 사투를 벌인 지 2시간여. 해군·해경 대원들의 신속하고 능숙한 구조작전으로 승객·승조원 128명이 해경정으로 옮겨타는 데 성공했다. 일부 승객이 상처를 입었지만 찰과상에 불과했다.

 3함대 관계관은 “완벽한 구조작전의 성공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고 작전에 협력해 준 승객·승조원들의 힘이 컸다”고 말했다.

 공군5전술공수비행단은 어둠으로 인해 구조의 어려움이 따르자 해군 등의 조명지원 요청을 받고 비상대기 중이던 CN-235 수송기를 기지에서 140㎞가량 떨어진 구조현장으로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CN-235는 해군과 해경이 구조작업을 펼치는 동안 주변을 선회하며 70여 발의 조명탄을 투발해 어두운 밤바다를 밝게 비추며 구조에 큰 힘을 보탰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우리는 형제:아크부대 장병들이 UAE 특수부대 장병(사막 위장복)들과 함께 사막에서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부대명 아크(Akh)는 현지 아랍어로 ‘형제’라는 뜻이다.

“테러진압은 이렇게…” :아크부대 장병들이 UAE 특수전학교 영내에서 시범 차원의 대테러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강하훈련도 함께: 아크부대 장병들이 강하훈련을 위해 UAE 측이 제공한 CN-235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모래사막서도 백발백중: 아크부대 장병들이 사막에 설치된 사격장에서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