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플래그’ 훈련에 참가하는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韓美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


레드 플래그 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가 지난 23일 미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날아오르고 있다.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들이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미 공군이 주관하는 대규모 공중기동훈련 ‘레드 플래그(Red Flag)’에 참가해 전투기량을 향상시키고 있다. 우리 공군의 F-15K가 레드 플래그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훈련에는 미 공군 외에도 한국과 사우디아리비아 공군이 F-15K 전투기와 B-1 폭격기, E-3 조기경보기, KC-135 공중급유기 등 70여 대의 항공기를 투입했다.

 특히 우리 공군 대표로 훈련에 참가한 공군11전투비행단은 미국 세인트루이스(St. Louis)에 위치한 보잉사(社) 공장에서 갓 생산된 6대의 F-15K를 직접 인수해 훈련에 투입했으며, 현지 미 공군과 협조해 정비지원 임무도 수행하고 있다.

 우리 공군은 훈련기간 중 5만㎢에 이르는 광대한 공역을 배경으로 1일 주간 4회, 야간 2회씩을 출격한다. 출격(sortie) 횟수는 모두 58회. F-15K 전투기들은 MiG-23과 Su-27 등 가상 적기 역할을 맡은 미 공군의 F-16·F-15와 공중전을 벌이며, 이들을 요격한 뒤 방공 미사일 위협을 피해 적진에 침투하는 훈련을 진행 중이다.

 또 전투지역 내의 적을 고립시키는 항공차단과 아군 지·해상군 작전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근접항공지원작전 등 고난도 연합 작전도 수행한다. 특히 국내에서는 실시하기 어려운 레이저유도폭탄(LGB : Laser Guided Bomb), 합동정밀직격탄(JDAM : Joint Direct Attack Munition), 레이저유도 JDAM 등 첨단 무장 실사격 훈련이 함께 이뤄져 훈련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레드 플래그 훈련단장을 맡은 윤재훈(대령) 11전비 항공작전대장은 “한국 공군의 레드 플래그 훈련 참가는 전 영역에 걸쳐 우리 공군의 역량을 점검하고 강화하는 계기”라며 “고난도 연합 항공작전 수행능력과 실무장 폭격 외에도 대규모 인원전개, 현지에서의 항공기·무장정비 능력, 장거리 군수지원 능력 등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훈련 참가 의미를 밝혔다.


레드 플래그란?

 레드 플래그 훈련은 베트남전을 겪으며 실전적인 공중전투기동 훈련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자 1976년 훈련을 전담할 4440 전술전투훈련전대의 창설과 함께 시작됐다.

 미국 네바다 주 넬리스(Nellis) 공군기지에서 펼쳐지는 레드 플래그 훈련은 공중전투능력과 연합작전 수행능력의 강화를 위해 미 공군과 해군·해병대, 주방위군의 항공전력이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이며 비정기적으로 동맹국도 참여한다. 훈련은 아군인 청팀과 적군인 홍팀으로 나눠 상호교전과 전술폭격 등을 진행하며, 적기를 담당하는 비행대대는 별도로 편성돼 있다.




공군11전투비행단의 F-15K 전투기가 미 공군이 주관하는 대규모 공중기동훈련 레드플래그(Red Flag)에 참가하기 위해 미국 보잉사 공장에서 넬리스(Nellis) 기지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훈련에 우리 공군은 미국에서 갓 생산된 6대의 F-15K를 직접 인수해 훈련에 참가했다. <공군제공>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주ㆍ야 표적 식별ㆍ정밀 공격 능력 향상




공군 F-15K 전투기에 ‘스나이퍼 고성능 표적획득장비(Sniper ATPㆍ사진)’를 장착해 주ㆍ야간 표적 식별과 정밀공격 능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1일 오후 제105회 사업관리분과위원회를 개최, 야간표적 식별장치 1차 사업 기종으로 미국 록히드마틴 사(社)의 스나이퍼 ATP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방사청은 이날 “스나이퍼 ATP는 F-15K 전투기의 표적 식별 능력과 정밀 공격 능력을 주·야간 구분없이 향상시키는 데 필요한 장비”라며 “F-15K 전투기의 주·야간 중고도, 원거리 공격 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방사청은 2010년 9월 야간표적 식별장치를 국외 상업구매하는 1차 사업을 입찰 공고해 그동안 제안서 평가·시험평가·협상을 거쳐 지난 1일 최종적으로 스나이퍼 ATP를 선정했다.

 항공기 외부 아래쪽에 외장 포드(POD) 형태로 장착하는 스나이퍼 ATP는 전방감시 적외선 장치(FLIR), 고화질영상장비, 듀얼 모드 레이저 표적지시기, 레이저 추적 장치, 동영상 데이터 링크, 디지털 자료 저장장치 등 다양한 표적 식별ㆍ추적 및 처리 장치를 갖추고 있다.

 스나이퍼 ATP를 장착한 항공기는 주·야간 구분없이 FLIR로 원거리에서 표적을 정확하게 포착한 후 레이저를 이용해 표적에 정밀유도무기를 정확하게 유도할 수 있다.

또 고화질 영상장비로 주간 원거리에서 표적의 종류와 상태를 정확하게 식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각종 저장ㆍ데이터링크 장치로 포착한 적 정보를 전파ㆍ공유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미 공군기 중에는 F-15E, F-16 전투기와 A-10 공격기, B-1 폭격기 등이 스나이퍼 기본형 내지 스나이퍼 ATP를 장착하고 있다.

 한편 이날 사업관리분과위는 국산 유도탄고속함(PKGㆍ검독수리-A)의 후속함 3척을 건조하는 업체로 한진중공업을 선정했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