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
공군38전투비행전대 - 미8전투비행단


한미 공군의 KF-16과 F-16전투기 60여 대가 활주로에 도열한 가운데 미 공군8전투비행단 소속 F-16 전투기의 수직미익 조명이 섬광을 내뿜고 있다. 공군38전투비행전대와 미8전투비행단은 지난 2일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Practice Generation)을 실시하고 막강한 양국 공군의 화력과 굳건한 동맹을 과시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끝이 보이지 않을 듯 늘어선 한미 공군의 KF-16과 F-16 전투기의 행렬이 뿜어내는 열기와 굳건한 한미동맹의 의지가 군산기지 활주로를 뒤덮었다.

 공군38전투비행전대와 미 공군8전투비행단은 지난 2일 조종사와 무장·정비사 등 400여 명과 전투기 60여 대가 참가한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Practice Generation)’을 실시했다. 이 훈련은 지난해 미 8비가 코끼리의 행진(Elephant Walk)이라는 이름으로 단독 시행했으며 한미 연합으로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사시 한미 연합 공군이 적의 공중 전력을 압도하고 핵심지상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가늠한 이번 훈련에서는 각 전투기에 임무별 최대 무장을 신속히 장착한 후, 대규모 전력이 최단시간 내에 활주로에서 이륙직전까지의 이동(Taxi)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무장사들이 기체 한 대에 공대공 미사일부터 정밀유도무기까지 다양한 무장을 장착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1~2시간 내외.

 곧이어 무장을 마친 전투기들이 활주로에 도열한 뒤 차례로 이륙하듯이 택싱(Taxing)을 실시했다. 38전대 조종사들이 승리를 기원하는 호랑이 발톱 모양의 대대 수신호(Squadron Sign)를 선보이며 이동하자 활주로 옆에 줄지어 서 있던 양국 공군 관계자들도 환호와 함께 수신호를 보내며 출격 조종사들의 무운을 기원했다.

 이번 훈련을 계획한 오충원(소령) 작전과장은 “전쟁이나 국지도발이 발생했을 때 한미 연합전력이 얼마나 빠르게 강력한 공격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미 공군 측 훈련 계획을 담당한 크랙 레벳(Craig leavitt·대령) 작전전대장은 “이번 훈련은 한미 공군의 일사불란한 팀워크를 다지는 데 목표를 뒀다”고 밝혔다.




공군38전투비행단 무장사들이 지난 2일 진행된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에서 KF-16 전투기에 MK.82 폭탄을 장착하고 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수리온<국내 개발 첫 헬기> 시범 비행·부대행사도 다채

2011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 초청된 어린이들과 일반인이 CN235 수송기와 KT-1 항공기의 편대비행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국방일보 이헌구 기자


 오늘 개막하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 ADEX : 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 Defense Exhibition) 2011’에는 국내 개발 및 생산 무기체계뿐만 아니라 우리 공군의 차기 전투기 사업에 맞춰 외국 업체에서 스텔스 전투기 등을 소개하게 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국내 개발 첫 헬기인`수리온'의 시범비행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 관람객들의 발길과 눈길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기전투기 후보 경쟁 주목=해외 업체는 250여 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우리나라 차기전투기(F-X) 사업의 후보 기종들이 대거 전시회에 모습을 드러낸다. 미 록히드마틴 사의 F-35 스텔스전투기의 실물모형(Mock-up), 미 보잉 사의 F-15SE 전투기와 유사한 계열 전투기 실기체 등이 행사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내년 기종 선정을 앞두고 있어 주요 항공업체의 홍보 경쟁이 벌써부터 치열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신형 기체는 아니지만 미 공군의 A-10 공격기, F-16 전투기, AH-64D 공격헬기, C-17 수송기, U-2 정찰기 등의 전시나 시범비행도 준비돼 있다. 글로벌 호크 무인정찰기의 실물 모형도 볼 수 있다. 민간 항공기로는 한국에서 처음 공개되는 미 보잉 사의 보잉 B787 드림라이너가 눈길을 끈다.

 ▶부대행사·이벤트도 다양=공군은 서울 ADEX 2011 행사장 G홀 내에 관람객들을 위한 자체 홍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공군 홍보관은 공군 역사와 비전 소개, 선진비행 교육체계 소개, 공군 작전 영상 시연, 일종의 비행 착각에 해당하는 공간정위상실(Spatial Disorientation) 체험, 포토존 운영 등 강하고 믿음직한 공군의 모습을 감상하고 느낄 수 있는 코너들도 구성됐다.

 홍보관 앞에서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조종사들의 사인회도 펼쳐진다. 국민조종사 비행체험(19일), 항공전투 시뮬레이션 대회(23일)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공군 무기체계 세미나(19일)와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육군의 지상무기체계 발전 심포지엄(19일) 등 학술행사도 ADEX와 연계해 열린다.

▶관람은 어떻게?=18일~21일까지 전문 관람일 기간에는 세계 각국 국방장관, 군 관련자, 방산분야 주요 관계자와 국내외 업체 관계자 들이 주로 참석한다. 입장권을 구입하면 미성년자를 포함한 국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일반 관람일은 22일과 23일 이틀이다.

 일반 관람일 기간 동안 시범과 곡예비행은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 하루 두 차례 각 1시간씩 관람할 수 있다. 일반 관람일 기간에는 동서울대학, 경원대학교, 탄천종합운동장, 한국도로공사 등 네 곳에서 행사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입장권은 인터파크(www.interpark.com) 를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전시회와 관련된 상세한 정보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홈페이지(www.seouladex.com)를 이용하면 된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공군, 영공 첫 공중급유
원거리·장시간 작전능력 확보


우리 공군의 KF-16 전투기가 미공군 공중급유기 KC-135로부터 급유를 받고 있다.


우리 공군이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영공에서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했다.

 공군은 지난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서해 상공에서 F-15K 전투기와 F-16·KF-16 전투기 조종사 16명을 대상으로 공중급유자격 획득을 위한 공중급유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우리 공군의 작전반경과 임무체공시간이 큰 폭으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2주 동안 이뤄지는 이번 훈련에는 F-15K 조종사 8명과 F-16·KF-16 조종사 8명이 미 공군 교관조종사 9명과 함께 주·야간 각 2회씩 총 4회의 공중급유비행을 한다.

 훈련에 투입 중인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는 일본 가데나 기지에서 전개하며, F-15K 조종사들의 교관을 맡게 되는 4명의 미 공군 조종사는 미국 본토에서 파견돼 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또 F-16·KF-16 조종사들의 교관은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미 공군 조종사 5명이 맡아 교육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자격을 얻게 되는 조종사들은 향후 6개월마다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해 자격을 유지하며, 이 가운데 8명은 공중급유훈련 교관 자격도 동시에 취득해 향후 추가로 양성되는 조종사들의 교육을 담당하게 된다. 공군은 내년부터 매년 16명씩 신규 자격자를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중급유훈련은 F-15K 도입과정에서 우리 공군의 일부 조종사들이 미국에서 자격을 취득했었으나, 기간 만료로 자격이 소멸된 바 있다. 또 대한민국 영공에서 우리 공군 조종사가 공중급유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공군11전투비행단 명대성(소령) 표준화평가실장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실시한 훈련이라 쉽지 않았지만, 첫 공중급유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기쁘다”며 “이번 훈련이 우리 공군의 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높이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유사시 미 공군 공중급유기의 지원으로 원거리·장시간 작전 능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중급유로 체공시간이 2배가량 늘어나면 한반도 전 지역을 대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연료 대신 정밀유도무기를 추가로 탑재하고 출격할 경우 적의 다양한 도발에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이 밖에도 공군은 우방국의 대규모 연합훈련 참가와 같은 장거리 작전에도 큰 도움을 줘 최신 전술 습득과 기량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공중급유기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 등 전 세계 약 30개 국가에서 운용 중이며, 우리나라에 비해 국토면적이 작거나 공군력 규모가 유사한 이스라엘·터키·싱가포르·네덜란드 등도 보유·운영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공군이 새로 도입해 실전배치를 눈앞에 둔 F-16 전투기가 공군11전투비행단에서 일반에 공개됐다(1986년 6월 16일). 우수한 기동력과 뛰어난 장거리 공중요격 및 감시능력을 갖춘 이 전투기는 실전배치 이후 한반도 영공방위에 핵심적 역할을 해 왔다.


국방일보 DB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공군교육사령부 기술학교 교육생이 F-16 전투기에 MK-82 공대지 폭탄 장착 실습을 하고 있다. 기술학교에서는 철저한 이론과 실습교육 외에도 자신감을 배양하는 정신교육을 통해 무결점 정비의 토양을 마련 중이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우리나라와 미국 공군이 23일부터 닷새간 대규모 종합전투훈련 맥스썬더 훈련을 했다는 내용의 기사입니다.


군사용어 돋보기 오늘은 한미 공군이 대규모로 실시하는 맥스썬더 훈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맥스썬더 훈련은 지난 2008년부터 한․미 공군이 한반도에서의 전면전을 가정해 아군과 적군으로 팀을 나눠 매년 2회씩 실시하는 대규모 종합전투훈련입니다.


적의 전면전 도발에 대규모 공격편대군을 구성해 공중전을 펼친 뒤 지상의 핵심 목표에 전술폭격을 하는 시나리오로 진행됩니다.


특히 올해에는 우리 공군의 주도아래 조종사 탐색․구출 작전도 시나리오에 처음 포함시키는 등 규모와 훈련 내용 면에서 최대 규모로 진행됐습니다.


우리 공군 8개 부대와 미 공군 두개 부대가 참가했으며 F-15K와 KF-16 등 우리군 최신예 전투기와 미 공군의 F-16전투기와 A-10 폭격기 등 50여대가 투입됐습니다.


또 공군의 최첨단 훈련장비인 모의무장평가시스템과 공중전투기동 훈련체계 장비를 활용해 훈련 과정을 체계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했습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전북 군산 미 공군기지에서 지난 3월 9일부터 11일까지 실시된 한미공군 합동훈련인 쌍매훈련 중 미 F-16전투기가 출격 대기하고 있는 모습.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