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1사단, 유관기관과 국가 중요시설 방호훈련
‘현장서 敵 격멸’ 자신감 높였다!

해병대1사단 수색대원들이 21일 전개한 적 침투·테러 대비 야외기동훈련에서 작계지역에 잠입한 적 특작부대를 격멸하기위해 정밀 수색정찰을 벌이고 있다. 부대제공


 해병대1사단이 21일 국가 중요시설에 대한 적 침투·테러 대비 야외기동훈련(FTX)을 전개, 적의 어떠한 도발도 현장에서 격멸할 수 있다는 필승의 자신감을 배양했다.

 야간작전으로 진행한 이번 훈련에는 포항항만방어대대·포스코·포항항만청 등 유관기관이 대거 참가해 상황전파체계 및 협조체계를 검증했다.

특히 정형화된 방식과 각본에 의한 훈련에서 탈피, 적이 있는 훈련을 진행함으로써 민·관·군·경 통합방호태세를 확고히 다졌다.

 훈련은 적 침투조가 포항항과 포스코에 침투를 시도한다는 상황 접수로 시작했다.

사단은 이 같은 첩보를 유관기관에 즉각 전파하고 감시체계를 공유했으며 제대별 위기조치 기구를 설치했다. 동시에 출동대기부대와 대테러부대에 즉각 출동명령을 하달했다.

 현장에 투입된 장병들은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적을 탐지하고 격멸하는 일련의 행동절차에 돌입했다. 적을 격멸하는 과정에서는 아군 항공·포병세력이 조명을 지원하고 공격헬기가 적을 추적하는 등 합동자산을 최대한 활용, 상황과 대응이 통합·입체적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모의폭탄·공포탄·크래커 등의 교보재가 사용돼 긴장감을 높였으며, 적 특작부대의 침투·공격을 유효적절하게 차단하고 격멸하는 것으로 훈련을 종료했다.

 훈련을 진두지휘한 해병대1사단 이희정(중령) 대대장은 “대규모 실제 훈련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민·관·군·경 통합방호태세를 완벽히 갖추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적의 어떠한 도발도 현장에서 격멸하는 전투형 군대를 확립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방일보 윤병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2011 을지프리덤 가디언 훈련(UFG)이 다음달 16일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을지프리덤 가디언 훈련은 컴퓨터 모의를 활용한 CPX, 즉 지휘소 연습입니다.


이번주 군사용어 돋보기 시간에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CPX훈련과 CPMX, FTX훈련의 의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CPX는 Command Post Exercise의 약자로 지휘소 연습, 훈련을 말합니다.


지휘관과 참모들이 도상을 이용해, 지휘와 통제능력을 배양하기위해 실시하는 워 게임식 훈련입니다.
쉽게 말해서 지휘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제반사항을 훈련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CPMX는 Command Post movement Exercise의 약자로 지휘소 이동연습입니다.


각종제대 지휘관과 참모, 통신요원 등을 훈련시키기 위해 지휘소 이동과 운용, 참모절차, 작전예규 등을 적용해 각종상황에서 지휘와 통제 능력을 배양하기위해 실시하는 훈련입니다.


한마디로 작전을 펼치기 전에 지휘부가 기동로를 정찰하고 이동 간 걸리는 시간이나 위험요소들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FTX훈련에 대해 설명 드리겠습니다.
FTX는 Field Training Exercise의 약자로 야외 기동훈련을 말합니다.


실전 상황을 가정해 병력과 장비를 실제로 기동하는 훈련입니다.
부대 편제상 인원과 장비를 전체나 일부를 참가 시켜 모든 전술상황을 가정해 훈련하게 됩니다.
통상 군단급 FTX훈련이다 그러면 군단 예하 부대를 운용해 공격과 방어 훈련을 실시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