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
공군38전투비행전대 - 미8전투비행단


한미 공군의 KF-16과 F-16전투기 60여 대가 활주로에 도열한 가운데 미 공군8전투비행단 소속 F-16 전투기의 수직미익 조명이 섬광을 내뿜고 있다. 공군38전투비행전대와 미8전투비행단은 지난 2일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Practice Generation)을 실시하고 막강한 양국 공군의 화력과 굳건한 동맹을 과시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끝이 보이지 않을 듯 늘어선 한미 공군의 KF-16과 F-16 전투기의 행렬이 뿜어내는 열기와 굳건한 한미동맹의 의지가 군산기지 활주로를 뒤덮었다.

 공군38전투비행전대와 미 공군8전투비행단은 지난 2일 조종사와 무장·정비사 등 400여 명과 전투기 60여 대가 참가한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Practice Generation)’을 실시했다. 이 훈련은 지난해 미 8비가 코끼리의 행진(Elephant Walk)이라는 이름으로 단독 시행했으며 한미 연합으로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사시 한미 연합 공군이 적의 공중 전력을 압도하고 핵심지상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가늠한 이번 훈련에서는 각 전투기에 임무별 최대 무장을 신속히 장착한 후, 대규모 전력이 최단시간 내에 활주로에서 이륙직전까지의 이동(Taxi)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무장사들이 기체 한 대에 공대공 미사일부터 정밀유도무기까지 다양한 무장을 장착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1~2시간 내외.

 곧이어 무장을 마친 전투기들이 활주로에 도열한 뒤 차례로 이륙하듯이 택싱(Taxing)을 실시했다. 38전대 조종사들이 승리를 기원하는 호랑이 발톱 모양의 대대 수신호(Squadron Sign)를 선보이며 이동하자 활주로 옆에 줄지어 서 있던 양국 공군 관계자들도 환호와 함께 수신호를 보내며 출격 조종사들의 무운을 기원했다.

 이번 훈련을 계획한 오충원(소령) 작전과장은 “전쟁이나 국지도발이 발생했을 때 한미 연합전력이 얼마나 빠르게 강력한 공격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미 공군 측 훈련 계획을 담당한 크랙 레벳(Craig leavitt·대령) 작전전대장은 “이번 훈련은 한미 공군의 일사불란한 팀워크를 다지는 데 목표를 뒀다”고 밝혔다.




공군38전투비행단 무장사들이 지난 2일 진행된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에서 KF-16 전투기에 MK.82 폭탄을 장착하고 있다.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차가운 공기 덕에 하늘의 별이 더욱 총총히 반짝이는 요즘 KF-16 전투기 편대가 야간 출격하고 있다. 전투기가 활주로를 박차고 밤하늘로 솟구치는 궤적을 카메라에 담았다. 춥고 어두운 겨울 밤, 영공수호에는 밤과 낮, 계절이 따로 없음을 보여준다. 공군20전투비행단.


국방일보 박흥배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가상 적기를 격추하라!


공군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한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 훈련에 참가한 F-4 전투기들이 출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부대제공


공군이 지난 12월6일까지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Soaring Eagle) 훈련을 실시했다.

 공군작전사령부 예하 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가 진행한 이번 훈련은 지난달 28일 시작해 공군 조종사들의 작전수행능력과 실전적 전투기량 향상의 시간을 가졌다.

훈련에는 29전대를 포함해 총 7개 부대의 F-4·F-5·KF-16·F-15K·RF-4C 등 5개 기종 40여 대의 항공기와 조종사 50여 명을 비롯한 90여 명의 병력이 참여했다.

 전시 상황 조성 시나리오에 따라 각 부대에서 전개한 훈련 인원들은 아군인 블루에어(BA : Blue Air)로, 29전대는 가상 적군인 레드에어(RA:Red Air)로 분해 불꽃 튀는 공중전을 펼쳤다.

대규모 가상 적기에 대한 공대공 훈련을 중심으로 한 1주차 훈련에 이어 2주차에는 ‘비투하 무장 평가장비(NDBS : Non Drop Bomb Scoring)’ 시스템을 활용해 적의 주요 지상목표에 대한 공대지 훈련이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훈련을 주관한 류영관(대령) 29전대장은 “소링 이글 훈련이 올해로 4년째를 맞아 시행착오도 많이 줄어들고 안정적인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적의 도발은 날이 갈수록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앞으로 적의 다양한 침투 양상과 대공 위협에 맞서는 강한 훈련을 통해 실질적인 전쟁수행능력을 발전시키고 전투기량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소링 이글 훈련은 효과중심전(EBO)·네트워크중심전(NCW) 등 현대전의 변화된 개념을 적극 반영해 대규모의 입체적 전장상황에서 조종사의 전투수행능력을 신장시키려는 훈련으로 2008년 최초로 시작됐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11월29일 공군20전투비행단에서 KF-16 전투기 조종사들이 임무수행을 위한 출격에 앞서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이며 ‘출격준비 완료’ 수신호를 보내고 있다.


국방일보 김태형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공군, 영공 첫 공중급유
원거리·장시간 작전능력 확보


우리 공군의 KF-16 전투기가 미공군 공중급유기 KC-135로부터 급유를 받고 있다.


우리 공군이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영공에서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했다.

 공군은 지난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서해 상공에서 F-15K 전투기와 F-16·KF-16 전투기 조종사 16명을 대상으로 공중급유자격 획득을 위한 공중급유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우리 공군의 작전반경과 임무체공시간이 큰 폭으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2주 동안 이뤄지는 이번 훈련에는 F-15K 조종사 8명과 F-16·KF-16 조종사 8명이 미 공군 교관조종사 9명과 함께 주·야간 각 2회씩 총 4회의 공중급유비행을 한다.

 훈련에 투입 중인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는 일본 가데나 기지에서 전개하며, F-15K 조종사들의 교관을 맡게 되는 4명의 미 공군 조종사는 미국 본토에서 파견돼 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또 F-16·KF-16 조종사들의 교관은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미 공군 조종사 5명이 맡아 교육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자격을 얻게 되는 조종사들은 향후 6개월마다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해 자격을 유지하며, 이 가운데 8명은 공중급유훈련 교관 자격도 동시에 취득해 향후 추가로 양성되는 조종사들의 교육을 담당하게 된다. 공군은 내년부터 매년 16명씩 신규 자격자를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중급유훈련은 F-15K 도입과정에서 우리 공군의 일부 조종사들이 미국에서 자격을 취득했었으나, 기간 만료로 자격이 소멸된 바 있다. 또 대한민국 영공에서 우리 공군 조종사가 공중급유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공군11전투비행단 명대성(소령) 표준화평가실장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실시한 훈련이라 쉽지 않았지만, 첫 공중급유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기쁘다”며 “이번 훈련이 우리 공군의 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높이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유사시 미 공군 공중급유기의 지원으로 원거리·장시간 작전 능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중급유로 체공시간이 2배가량 늘어나면 한반도 전 지역을 대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연료 대신 정밀유도무기를 추가로 탑재하고 출격할 경우 적의 다양한 도발에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이 밖에도 공군은 우방국의 대규모 연합훈련 참가와 같은 장거리 작전에도 큰 도움을 줘 최신 전술 습득과 기량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공중급유기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 등 전 세계 약 30개 국가에서 운용 중이며, 우리나라에 비해 국토면적이 작거나 공군력 규모가 유사한 이스라엘·터키·싱가포르·네덜란드 등도 보유·운영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공군38전투비행전대 무장사 팀이 제5회 한미 무장장착 경연대회에서 KF-16전투기에 MK-82연습탄을 장착하고 있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우리나라와 미국 공군이 23일부터 닷새간 대규모 종합전투훈련 맥스썬더 훈련을 했다는 내용의 기사입니다.


군사용어 돋보기 오늘은 한미 공군이 대규모로 실시하는 맥스썬더 훈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맥스썬더 훈련은 지난 2008년부터 한․미 공군이 한반도에서의 전면전을 가정해 아군과 적군으로 팀을 나눠 매년 2회씩 실시하는 대규모 종합전투훈련입니다.


적의 전면전 도발에 대규모 공격편대군을 구성해 공중전을 펼친 뒤 지상의 핵심 목표에 전술폭격을 하는 시나리오로 진행됩니다.


특히 올해에는 우리 공군의 주도아래 조종사 탐색․구출 작전도 시나리오에 처음 포함시키는 등 규모와 훈련 내용 면에서 최대 규모로 진행됐습니다.


우리 공군 8개 부대와 미 공군 두개 부대가 참가했으며 F-15K와 KF-16 등 우리군 최신예 전투기와 미 공군의 F-16전투기와 A-10 폭격기 등 50여대가 투입됐습니다.


또 공군의 최첨단 훈련장비인 모의무장평가시스템과 공중전투기동 훈련체계 장비를 활용해 훈련 과정을 체계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했습니다.


지금까지 군사용어 돋보기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TA-50 시뮬레이터 모습 영상>

 




 


<TA-50 무기장착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6


<TA-50 외관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7


<TA-50 비행 & 이착륙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TA-50 비행 & 이 착륙 모습 영상>

 








<TA-50 무기장착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6


<TA-50 외관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7


<TA-50 시뮬레이터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TA-50 외관 모습 영상>

 

 







<TA-50 무기장착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6

<TA-50 비행 & 이착륙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8

<TA-50 시뮬레이터 모습 동영상>  http://maniagoon.tistory.com/35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