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국형전투기(KF-X·사진) 개발 사업의 항공기체계 탐색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보라매 사업’으로 명명된 한국형전투기개발 사업은 우리 공군이 도입한 지 30~40년된 노후 전투기 F-4/F-5를 대체하는 사업. 이 사업을 통해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KF-16+α급 성능을 목표로 한 다목적 전투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탐색개발은 체계개발(본 개발) 진입을 위한 준비단계로 연구개발 대상 무기체계에 대한 기술개발 업무를 수행하고 시뮬레이션 또는 모형 제작·시험 또는 시제품의 제작·시험 등을 통해 기술을 입증하게 된다.

KF-X 탐색개발 사업은 지난 2월 국과연이 제안 요청서를 공고, 4월 제안서 평가결과 KAI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원가검토 및 협상 등을 거쳐 이번 계약에 이르게 됐다.  

 내년 말까지 추진되는 KF-X 탐색개발을 통해 군 작전 요구도가 구체화되는 것은 물론 기본형상 설계, 항공 전투체계의 시스템 정립, 핵심기술 식별 등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KAI는 이를 토대로 오는 2013년부터 한국형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한편, 이번 탐색개발에 T-50 고등훈련기 첫 수출국인 인도네시아가 공동 참여하고 있어 이를 계기로 양국 간 방위산업 분야의 전략적 제휴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일보 김가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한국항공우주산업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내년 말까지 탐색개발이 이뤄질 한국형공격헬기(소형무장헬기)의 형상.


한국형공격헬기(KAH·소형무장헬기) 사업의 탐색개발 시제업체 우선협상대상자로 (주)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선정됐다.

또 잠수함용 연료전지와 잠수함용 대용량 추진전동기 개발사업 우선협상 대상업체는 각각 (주)대우조선해양과 (주)효성이 됐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7일 제97회 사업관리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이 KAI와 기술·가격협상을 실시해 올 3분기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인 KAH 사업은 육군의 노후 소형무장헬기인 500MD와 코브라 헬기를 교체하기 위한 사업으로 탐색개발은 내년 말 종료될 예정이다. 체계개발은 오는 2013년 후반기부터 2018년까지 이뤄지며 군 전력화 소요는 200대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이 희망업체를 대상으로 기술능력·비용 평가를 실시, 대우조선해양과 효성을 우선협상 대상업체로 선정한 잠수함용 연료전지 개발사업과 잠수함용 대용량 추진전동기 개발사업도 기술·가격협상 후 3분기에 계약을 체결한다.


국방일보 김가영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기 ↓ 아래 손가락 모양(view on)을 꾸~욱 눌러주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4억 달러 상당 2013년까지 인도 KAI 본계약 체결 발표


국산 T-50 고등훈련기가 인도네시아 수출의 최종 관문을 통과했다.

 T-50 제작사인 항공우주산업(KAI)은 26일 국방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지난 4월 초 인도네시아가 KAI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한 지 한 달여 만인 25일 한국시간 오후 7시에 양측이 본계약을 체결했다”며 “이에 따라 4억 달러를 받고 T-50 총 16대를 오는 2013년까지 인도네시아 측에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양측의 계약에 따라 한국은 미국·러시아·영국·프랑스·스웨덴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또 ‘T-50 1000대 해외 수출’이라는 목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김홍경 KAI 사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도네시아 수출은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국산 항공기 수출 확대로 2020년 세계 7위권 항공선진국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항공산업의 저변 확대와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명박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정상 간의 깊은 신뢰 속에 최근 조성되고 있는 우호적인 협력관계가 이번 수출 성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정부 측의 수출 지원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

 김 사장은 또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후 불과 한 달여 만에 본계약을 체결한 것은 무기체계 획득사업의 국제 관례에 비춰볼 때 매우 파격적”이라며 “최초 수출의 의미가 크기에 조기에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수출을 성사하기 위해 손해를 보고 수출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첫 수출이기 때문에 최선의 가격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손해 보는 가격은 절대로 아니다”라고 답해 헐값 수출 논란을 일축했다.

 김 사장은 이어 “보통 항공기 생산 계획을 짜고 완료할 때까지 24개월이 필요하지만 이번에는 18개월 만에 인도하기로 했다”며 “첫 수출인 만큼 밤샘 작업을 할 각오를 하고 18개월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T-50)를 공격기로 개조 개발한 FA-50 시제기.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T-50)를 경공격기로 개조해 개발한 FA-50이 초도비행에 성공했다고 4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밝혔다.

 FA-50 시제기의 초도비행은 고도 3만피트(지상 9㎞)에서 마하 0.8로 1시간가량 비행하면서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등을 검정하고 계측장비 등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FA-50 시제기는 2012년 중반까지 시험평가를 받는다.

 FA-50은 T-50에 초정밀 레이더를 장착해 탐지범위를 확장하고 전술데이터링크, 정밀 유도폭탄 투하 능력, 자체 보호능력, 야간 임무수행 능력을 추가한 기종이다.

 공대공·공대지 미사일과 합동정밀직격폭탄(JDAM) 등 초정밀 무장투하도 가능하다.

 공군은 1960~70년에 도입한 A-37·F-5 등 노후화한 항공기를 FA-50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2013년 전력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FA-50 기종은 전술데이터링크를 채택해 현대 전장에 필수적인 네트워크 중심전에 맞는 항공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일보 신인호 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