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부, 국회 법사위 현안보고
▶ 청해부대 6진 최영함 함장, 석해균 선장 위문
▶ 육군 7군단, 전장극복훈련
▶ 육군 11사단, 예비군 동원 대대 전술훈련
▶ 해군, 세종대와 군사학과 설치 MOU 체결
▶ 해군, 민간경영 워크숍
▶ 공군, 종합군수지원발전 세미나 개최
▶ 방공포병학교, 정신전력강화 발표대회
등을 보도합니다.

잠시후 7시(재방송은 밤12시)에 방송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한-인도네시아 정식 서명… 인니 1000만 달러 투자

국방과학연구소 7본부장 박민우 박사와 인도네시아의 에디(Eddy Sumarno Siragj) 국방연구개발원장이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한국형 전투기(KF-X) 공동탐색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 전투기 국제공동 개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방위사업청은 “국방과학연구소(ADD)와 인도네시아 국방연구개발원(Balitbang)이 20일 오후 ADD에서 KF-X 공동탐색개발 계약에 정식으로 서명했다”며 “인도네시아에서 개발 비용 중 1000만 달러를 부담하고 연구원 30명을 파견하는 것이 계약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날 계약에 따라 양국은 공동개발센터(CRDC : Combined Research & Development Center)를 올해 상반기 중 대전에 설립해 연구개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또 인도네시아는 30명의 연구원을 파견하는 것 외에 앞으로 2년간 KF-X 탐색개발 예산의 20%에 해당하는 1000만 달러(약 110억 원)를 ADD에 지불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설립되는 CRDC에는 우리나라의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공군, 국내 시제업체의 인원과 함께 인도네시아 측 인력이 참가해 국제공동개발의 심장부 역할을 하게 된다. 앞으로 CRDC는 탐색개발 단계에서 군 작전 요구도 구체화, 항공기 기본 형상 설계, 항공전투체계의 시스템 아키텍처 정립, 핵심 기술을 식별하는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일명 보라매 사업으로도 불리는 KF-X 사업은 현재 우리 공군이 운용 중인 F-4, F-5 전투기의 노후에 따른 전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KF-16급 이상의 4.5세대급 성능을 가진 다목적 전투기를 ADD 주관의 국제공동 연구 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방사청과 인도네시아 국방부는 지난해 7월 15일 전투기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 전투기 공동개발을 공식화했다. 이후 네 차례의 협상을 거쳐 지난달 공동개발에 관한 기본합의서(Project Agreement)를 체결한 데 이어 이날 본계약까지 체결해 KF-X 공동 개발이 본궤도로 순항하게 됐다.

 한편 방사청 관계관은 “인도네시아는 지난 11일 우리나라 T-50을 자국 훈련기 도입의 우선협상 대상으로 선정한 데 이어 KF-X 개발 계약도 체결해 방산 분야 교류 협력을 전면적으로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양국의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최신 전투기를 설계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관은 “이날 양국이 계약한 것은 본격적인 체계개발을 하기 이전 단계인 탐색개발 과정으로 전체 개발비의 2~5%의 비용을 들여 개발 형상을 정하고 핵심 설계를 하는 선행 연구를 의미한다”며 “2년간 탐색개발을 거쳐 2012년 말께 개발 타당성을 재평가해 체계개발 착수 여부를 최종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일보 김병륜 기자   lyuen@dema.mil.kr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니아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